축산뉴스

한돈자조금, ‘한돈소믈리에’ 자격과정 수강생 모집

‘한돈소믈리에’ 자격과정 수강생 24일까지 모집
한돈 전문가 온라인 교육 강의 수료 및 최종 통과시 자격증 취득
고득점자 대상 한정판 굿즈 증정

URL복사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우리돼지 한돈에 정통한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인 ‘한돈소믈리에’ 수강생을 오는 24일까지 모집한다.

한돈자조금에서 올해 처음 선보이는 ‘한돈소믈리에’ 자격과정은 평소 한돈을 좋아하고 즐기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이렇게 양성된 ‘한돈소믈리에’를 통해 한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기획됐다.


‘한돈소믈리에’ 자격과정은 총 3회의 온라인 강의와 최종 종합 시험 순으로, 온라인 강의 수강 후 종합 시험을 60점 이상으로 통과하면 ‘한돈소믈리에’ 자격이 부여된다.

자격과정 수강자 대상으로도 푸짐한 경품을 증정한다. 강의 기간 중 각 회차별 강의를 선착순으로 수료한 인원에게는 1인용 불판, 무선 이어폰, 태블릿PC, 스마트워치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하며, ‘한돈소믈리에’ 자격시험을 통과한 전원에게는 한돈소믈리에 자격증과 한돈 소믈리에 굿즈를, 상위 고득점자에게는 한정판 굿즈를 증정한다.

온라인 강의는 한돈을 먹고 요리하는 즐거움이 배가될 수 있도록 전문 교육강사진의 퀄리티 높은 강의들로 구성됐다. 3강에 걸쳐 올바른 한돈의 정의와 역사, 우리나라 고유 식문화를 통해 보는 한돈 등 전반적인 이론 교육을 비롯해 1인가구, ‘요린이들’을 위한 한돈 조리법 등을 배울 수 있다.

특히, ‘한돈소믈리에’ 온라인 강의는 기존 교육 영상들과 달리 메인MC인 개그우먼 박은영과 전문 강사들의 토크쇼 형식으로 구성돼 짧고 재미있게 한돈에 대한 전문 지식을 습득할 수 있다.경상대학교 주선태 교수, 미트컬쳐랩 연구소 김태경 식육마케터, 제주 숙성도 송민규 대표 등이 강사로 출연하며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듣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한돈의 모든 것을 설명한다.

한돈자조금 하태식 위원장은 “우리돼지 한돈에 정통한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온라인 교육과정인 ‘한돈소믈리에’를 기획하게 됐다”며 “한돈에 대한 올바른 지식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한돈 소믈리에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