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사)농식품신유통연구원, 스리랑카 식물검역관 대상 온라인연수

URL복사

농식품신유통연구원(이사장 원철희, 원장 김동환)은 8월 16일부터 9월 3일까지, 스리랑카의 식물검역관을 대상으로 온라인연수를 진행하였다.

연수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개발도상국 원조사업인 ‘스리랑카 농산물 수출입 검역시스템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3주에 걸쳐 실시되었으며 50명의 스리랑카 국립식물검역원(NPQS) 검역관 및 유관부서 인력들이 교육을 이수하였다.

연수는 애당초 스리랑카 현지에서 대면 방식으로 실시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의 여파로 전문가 파견이 지연되는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스리랑카 국립식물검역원과 협의를 통해 온라인으로 추진하였다.

 


식물검역 이론을 중심으로 교육이 진행되었으며, 연수 과정은 스리랑카 식물검역관의 직무수행 역량과 직결되는 5개 분과(검역행정, 진균, 세균&바이러스, 해충, 소독)로 구성되었다.
강사로는 이남복 전문위원(농식품신유통연구원), 김성환 교수(단국대학교), 천세철 교수(건국대학교), 홍기정 교수(순천대학교), 이병호 교수(경상대학교)가 참여하였다.

연수는 현지 인터넷 여건상 실시간 강의가 어려운 점을 감안하여 강의동영상을 사전에 녹화, 온라인에 업로드함으로써 코로나19 상황에서 연수생들이 집에서도 연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였다. 질의응답은 강의동영상을 업로드한 온라인 플랫폼 내 댓글 기능을 활용하여 진행했다.

연수생들은 교육 내용이 유익했고 연수 과정이 체계적이었으며, 스리랑카에서는 쉽게 접하기 힘든 식물검역 관련 연수기회를 제공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설문조사를 통해 알아본 교육만족도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리랑카 국립식물검역원의 요청으로 본 연수의 강의동영상과 강의자료는 이후에도 해당 기관이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검역관 교육에 지속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사업관리자(PM)인 이남복 전문위원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온라인 연수가 성공적으로 실시될 수 있었던 것은 강사와 연수생 모두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히며, 연수가 긍정적인 사례로 평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였다.

농식품신유통연구원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 되는대로 농산물 검역,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 농업경영, 협동조합 전문가들을 스리랑카에 파견하여 보다 심도 있는 과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스리랑카 농산물 수출입 검역시스템 개선사업은 스리랑카 농산물 생산, 유통 및 검역역량 강화를 통한 수출증대 목표로 하고 있으며 세부 목표는 스리랑카의 식물검역 기술 개선 및 검사 정밀화, GAP 농산물 생산 확대, 망고 협동조합 활성화, 식물검역 업무 및 서비스 효율화이다. 본 연구원은 해당 사업의 사업관리수행기관(PMC)으로서 각종 컨설팅 및 연수, 자문 등을 진행하고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