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카길애그리퓨리나 ’豚미션 2030’ 온라인 양돈세미나 개최

돈미션1... 자돈 생존율을 올리자
10월 5일부터 7일, 3일간 온라인 진행 13:00~13:30

URL복사

카길애그리퓨리나 豚미션 2030 온라인 세미나는 지속 가능한 한돈산업으로 가기 위한 미션(임무)을 고객 농가와 함께 고민하고 미래의 성장 기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 준비되었다. 비대면 환경 속에서 한돈산업의 최신 정보 공유와, 성장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이 10월 5일 웨비나로 공개된다.

세미나 주제는 ‘豚미션1 자돈 생존율을 올리자’이며, 최근 불안정한 축산 환경에서 한돈 농가의 수익성을 증대 시키기 위한 생시 자돈의 총산 생존율과 초기 성장 극대화 방안 중심으로 다룰 예정이다.

세부 일정을 보면 10월 5일은 ‘최근 양돈 시장 상황과 대응 전략’, 10월 6일 ‘다산다사, 이것이 바로 열쇠다!’ 마지막 날인 10월 7일에는 ‘초기 성장 개선, 이것부터 시작하자!’로 3일간의 온라인 세미나가 마무리된다. 세미나 시간은 1시부터 1시 30분까지 실시간 웨비나 형식으로 진행된다.  

카길애그리퓨리나 豚미션 2030 온라인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선 온라인 사전등록이 필수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