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축산물 직거래 플랫폼 ‘미트박스’ 급성장 눈길

- 마트박스, 설립 7주년 축산물 직거래 플랫폼 ‘미트박스’, 누적 거래액 8,500억 원 돌파
- 2017년 누적 거래액 1,000억 원 달성 후 현재까지 누적 거래액 약 750% 증가
- B2B에서 B2C 시장까지 확대해 축산물 직거래 시장 선도 예정

URL복사

축산물 직거래 플랫폼 미트박스(대표 김기봉)가 설립 7년 만에 누적 거래액 8,5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미트박스는 2014년 출범 이후 2017년 9월 누적 거래액이 1,000억 원을 넘어섰다. 이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설립 7년 만인 올해 6월 기준 8,500억 원을 달성했다. 구매 박스로 환산하면 195만 개에 달하는 양이다. 동시에 20만 명의 회원 수 확보에도 성공했다.

특히, 코로나19에도 미트박스는 꾸준한 성장을 기록하며 올해 6월 최고 거래액 260억 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미트박스의 성장은 주타깃인 식당이 견인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전국 70만 개의 식당과 거래를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것이다. 또한, 약 6만 개의 정육점 및 유통 업체와도 거래를 이어가며 축산 B2B 시장을 선점할 예정이다.

미트박스의 이 같은 빠른 성장 요인 첫 번째는 판매자인 수입 및 가공 업체 대상으로 제공하는 일괄 서비스를 꼽을 수 있다. 미트박스는 복잡하게 이뤄진 기존 축산 유통 구조를 직거래를 통해 축소하여 판매, 보관, 정산 등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콜드 체인 시스템을 갖추고 익일배송이 가능하도록 배송망을 구축했다. 이에 전국 단위 판매가 보다 수월하며 관리비와 외상거래도 줄일 수 있다.

 


두 번째로는 구매자인 식당, 정육점, 유통 업체, 개인회원에게 15~30% 이상 저렴한 가격에 7,000여 개의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직거래로 진행됨에 따라 불필요한 절차가 생략돼 유통 마진이 줄어들어 합리적인 판매가 가능하다.

미트박스 김기봉 대표는 “미트박스는 직거래를 기반으로 합리적인 가격을 꾸준히 제공하고 플랫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B2B를 넘어 B2C 시장까지 아우르는 채널을 구축할 계획이다”라며 “미트박스를 상생의 비즈니스모델로 발전시키고 마켓 리더로 온전히 자리 잡기 위해 더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