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퓨리나사료, PSY30 청사진 소개

URL복사

-카길퓨리나,다산성 모돈의 한계 극복하기 위한 영양 솔루션 강화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모돈 헬스케어 시스템 소개

-등각기, 레스큐케어, 돈컴Top 등 농장 서비스 차별화

 

최근 한돈농가들은 환경, 방역, 동물복지 이슈 등 갈수록 정부의 규제와 압박이 강화되는 가운데 코로나19에 따른 인력난과 사료값 인상으로 어느 때보다도 큰 위기와 거센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그러나 생산비는 계속해서 증가되는 반면 생산성은 정체되고 있는 상황으로 농가들의 수익성에 경고등이 켜짐에 따라 당면한 위기 상황을 돌파해 나가기 위한 노력이 절실 해졌다.

 

이에 퓨리나사료(대표 박용순)는 지난 달 화상 회의를 통해 전국의 양돈팀이 모여 올해 고객 농가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향후의 사업적 성장 기회를 다질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전사적인 캠페인을 개최하여 최신 영양 기술이 탑재되어 한층 강화된 제품 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디지털 기술이 포함된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소개하였다.

 

제갈형일 양돈 전략마케팅 이사는 “최근 곡물가격의 상승은 기후 변화에 따른 곡물 생산량 감소와 중국의 수요가 급격히 늘어난 것이 주요 원인이므로 일시적인 현상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곡물 가격의 상승은 시차를 두고 육류 가격 상승을 가져오기 마련이므로 장기적인 시야에서 볼 때 농가들은 무엇보다도 생산성을 개선하는데 투자하고 집중해야 한다.

 

특히 다산성 모돈의 도입과 사양기술의 발전에 따라 이제는 PSY 30두가 꿈이 아닌 실제 달성 가능한 목표가 되었으며 퓨리나사료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고객의 높은 눈높이에 맞춘 앞선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라며 최신 영양 솔루션과 새로운 서비스를 자신 있게 소개하였다.

 

퓨리나사료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누구나 쉽게 PSY30을 달성하도록 지원하는 토탈 솔루션 패키지인 Purina formula for PSY30을 소개하고 각각의 솔루션이 효과적으로 접목된 성공 사례를 공유하여 퓨리나 모돈사료와 프로그램의 가치를 재확인하였으며 본 캠페인 기간 동안 모든 고객들의 PSY를 2두 이상 개선시키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조직적인 서비스 활동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산성 모돈에 최적화된 영양 솔루션은 기존의 슈퍼맘 모돈 전 제품에 대한 업그레이드 뿐만 아니라 퓨리나사료만의 차별화된 모돈 전환기 제품에 최신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분만 자돈의 생존율 향상과 원활한 분만을 위한 기술이 탑재되어 실산자수를 더욱 개선하고 초기 성장을 강화하도록 하였다.

 

혁신적인 최신 디지털 솔루션은 돈컴TOP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농장의 전산기록으로부터 빅데이터를 매우 쉽게 분석해 주고 각 농가의 생산성 현황과 위치를 객관적으로 파악, 문제점과 해결 방안을 찾아주는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가 소개되었다.

 

또한 전략적 파트너사인 ㈜엠트리센과 함께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모돈 헬스케어 시스템을 개발하여 분만사에서 모돈의 건강 상태뿐만 아니라 분만 시각, 난산 유무, 작업자 대응 등 분만 상황을 즉시 알려주고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로 농가의 획기적인 성적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장 중심의 차별화된 서비스는 모돈의 체형(BCS)을 빠르고 쉽게 측정하기 위한 서비스와 많은 수의 자돈을 건강하게 이유 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레스큐케어 시스템, 질병 관리를 위한 병성감정 서비스 등 다산성 모돈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중요한 현장의 다양한 서비스가 추가로 개발되어 소개되었다.

 

퓨리나사료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다산성 모돈 관리에 대한 더욱 차별화된 솔루션을 보급하고 농장별 맞춤 서비스에 박차를 가하여 고객농가들이 목표로 하는 생산성을 가져 감으로써 애그플레이션이나 저돈가 등과 같은 외부 변수에도 흔들리지 않고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경영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퓨리나 슈퍼맘 업그레이드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관련 영상은 아래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개정 발표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지난 19일과 23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를 포함한 전원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하기로 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뉴스제휴 및 제재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총 5개의TF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다. 7개월 간 나온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했다. 먼저 기제휴 매체 저널리즘 품질평가 TF는 누적 벌점의 연단위 삭제 악용 방지를 위해 매년 3월 1일을 기준으로 과거 2기의 누적벌점 계산기간 동안 부여 받은 벌점(누적벌점 계산기간 말일에 삭제된 벌점 포함)의 합계가 8점 이상인 경우, 해당 매체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매체 단위 평가 악용 방지를 위해 ▲최초 제휴 계약 당시의 제휴 기준과 현재의 제휴 기준 사이에 현저한 변경이 있거나 또는 ▲제휴 내용이나 매체의 성격에 변경(제호·상호·법인명·도메인 변경, 매체양도, 영업양도, 지배구조 변동, 기타 이에 준하는 사유 발생)이 있는 경우, ▲‘제1소위’가 재평가 대상 ‘제휴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