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선진사료와 화물연대 운송료 30%인상 싸움에 애꿎은 축산농가 멍들어!"

URL복사

전국한우협회 "농가 사료부터 출고한 후 운송료 인상 협상들 하라!"

선진사료와 한우협회의 OEM생산 사료까지 협상 볼모로 잡아놔 물의

 

선진사료와 화물연대의 물류비 30%인상 농성으로 애꿎은 축산농가들만 피해를 입고 있다. 현재 선진사료 군산공장에서는 화물연대가 6일째 입구를 봉쇄하고 철야농성이 6일째 계속되고 있어, 전국한우협회 전직원이 선진본사와 군산공장을 찾아 사료출하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로 인해 양측과 관계없는 전국한우협회의 OEM 생산 사료까지 협상의 볼모로 잡아 반출을 막는 횡포로 소들이 굶어 죽어 가고 있다. 화물연대 노조는 해고된 직원의 복직와 운임료 인상 등을 주장하며 선진사료와 협상을 벌이고 있다. 선진사료와 화물연대 노조의 줄다리기는 농가의 가축을 대상으로 벌여지는 반윤리적인 동물학대 행위다.

 

 

선진이 책임있게 협상에 임해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함에도 안일한 대응으로 농가들의 피해가 누적되고 있어 분노가 더욱 극에 달하고 있다. 이번 사안과 관계없는 협회 사료 이용 농가들에게 사료를 공급하여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소홀히 대응했다는 비판을 피하긴 어렵다.

 

신의성실을 저버리고 자사의 이익을 우선시한 선진사료의 처사에 상당한 유감을 표한다. 또한, 화물연대 노조는 한우협회 OEM사료가 선진사료와 별개로 협회 생산자의 소유인 것을 알면서도 생산자의 물건이 정당하게 이동되는 것을 막는 행위는 불법집회일 수밖에 없다. 자신들의 생존권을 주장하면서 농민의 생존권을 짓밟는 행위는 지탄받아 마땅하다.

 

 

전국한우협회는 화물연대 노조와 선진사료에 강력히 촉구한다. 즉시 정문봉쇄를 풀고 농가사료부터 출고한 후 협상을 재개하라.

만약 협회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사료를 공급받지 않아 발생하는 피해에 대해서 화물연대, 선진사료 모두 고발조치 할 것이며, 더 이상의 농가피해를 막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모든 방법을 동원하는 등 물리적 행사도 강행할 수 밖에 없다는 뜻을 밝히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개정 발표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지난 19일과 23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를 포함한 전원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하기로 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뉴스제휴 및 제재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총 5개의TF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다. 7개월 간 나온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했다. 먼저 기제휴 매체 저널리즘 품질평가 TF는 누적 벌점의 연단위 삭제 악용 방지를 위해 매년 3월 1일을 기준으로 과거 2기의 누적벌점 계산기간 동안 부여 받은 벌점(누적벌점 계산기간 말일에 삭제된 벌점 포함)의 합계가 8점 이상인 경우, 해당 매체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매체 단위 평가 악용 방지를 위해 ▲최초 제휴 계약 당시의 제휴 기준과 현재의 제휴 기준 사이에 현저한 변경이 있거나 또는 ▲제휴 내용이나 매체의 성격에 변경(제호·상호·법인명·도메인 변경, 매체양도, 영업양도, 지배구조 변동, 기타 이에 준하는 사유 발생)이 있는 경우, ▲‘제1소위’가 재평가 대상 ‘제휴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