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AI 차단방역 "현장 목소리 적극 반영해야"

토종닭협회, AI 방역정책에 대한 현장의 의견 전달
정부 방역정책에 적극 동참! 다만, 현장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주길 당부

URL복사

(사)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최근 현장에서 건의된 중앙·지방정부의 AI 방역정책에 대한 개선사항을 농림축산식품부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2020년 11월 26일부터 지금까지 총 68건(1. 21. 기준)의 고병원성 AI가 가금농가에서 발생하면서 가금 산업에 상당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AI 확산 방지와 차단방역을 위해 발생 과정 중에 드러나는 방역적인 문제점들을 행정명령 등으로 시달해 현장에서의 방역 통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너무 많은 방역지침의 추진으로 이행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었다.

이에 협회는 그간 현장에서 제기된 건의사항 중 총 14개를 추려 농림축산식품부로 건의했다.

 

건의사항은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 개선, 탄력적인 예방적 살처분 방역대 운영, 가금 및 가금산물 반입 금지 문제 해결, 정부의 행정명령 지침 시달 지양, 발생 시군 7일간 이동제한 조치 완화, 고병원성 AI 발생 시군 내 전통시장 운영 중단 해제, 야생조류 시료채취 요원 관리 강화이다.

 

또한, 다른 건의사항으로는 예방적 살처분 농가 국비 100% 지원, 백신접종팀·가금상차반 출입제한 완화, 거점소독시설 확충 및 운영 강화, AI 긴급행동지침 개정, 계열화사업자의 제한적 농장 방문 허용, 저병원성 AI 계군에 대한 도축 검사 제외, 가축방역심의회 운영 활성화이다.

 

문정진 회장은 “토종닭 관련 종사자 모두는 정부의 방역지침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으며, 토종닭에서는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하며, “정부에서는 그간 추진했던 방역지침들을 되돌아보고, 현장에서 이행하기 어려웠던 정책들에 대해서는 재검토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한, 차단방역에 소요되는 비용을 축산발전기금 등을 적재적소에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임산물 불법채취, ‘산림경찰’과 ‘암행 드론’이 나선다
- 5월 말까지, 산림사법 인력 2,000여 명 투입... 적발 시 엄중 처벌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본격적인 임산물 생산철을 맞아 산나물·산약초 무단채취 등 불법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4월 1일부터 5월 말까지 ‘봄철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산림청, 지방산림청, 국유림관리소, 지방자치단체가 함께하는 이번 특별단속에는 산림특별사법경찰, 청원산림보호직원, 산림드론감시단 등 총 2,000여 명의 단속인력이 투입된다. 울창한 산림 내에 있는 전문채취꾼 등을 산림드론을 띄워 효율적으로 적발·감시하고, 주요 산나물 자생지 등은 산림특별사법경찰 등이 현장 단속을 병행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 대상은 ▲ 산림소유자의 동의 없이 산나물·산약초를 채취하는 행위 ▲ 조경수 불법 굴취 ▲ 특별산림보호대상종 불법채취 ▲ 인터넷 동호회 불법 채취 활동 등이다. 특히, 인터넷 모집책 및 차량 등을 이용한 전문 채취꾼들의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아울러 산림 내 허가된 장소 외의 취사, 오물투기 및 입산금지 구역 무단출입 등에 대한 단속도 실시한다. 국유림, 사유림 등 산림 관할에 상관없이 강도 높은 책임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행위가 적발된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