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제주마 경주, 경마종주국 영국에서도 즐긴다

URL복사

제주마 경주, 서울·부산 더러브렛 경주에 이어 유럽에 첫 수출

 

제주마 경주가 경마 종주국 영국에 첫 발을 딛는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28일, 유럽에 경마 경주를 발매하는 배급사와 더러브렛 경주 및 제주 경주를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마에서는 더러브렛 품종이 출전하는 경주만 국제적으로 공인된다. 우리나라의 세 개 경마장 중 서울과 부산경남에서는 더러브렛 경주가 개최되고, 제주도에서는 제주마 경주가 열린다. 제주 경주는 과거 제주 토종말로 불리던 제주마 혈통을 보호하기 위해 1990년부터 시작되었다.

 

 

제주마는 오랜 세월 제주의 서식조건에 적응하며 제주 산간 지역에서 자란 말을 말하는데, ‘과하마(果下馬)’로 불리기도 했던 만큼 키가 작고 체중도 가볍다. 더러브렛 경주를 보다가 제주 경주를 보면 제주마의 뛰는 모습은 ‘종종걸음’을 걷는 것 같다.

 

마사회는 2018년 영국, 아일랜드, 스페인, 벨기에에 더러브렛 경주를 처음으로 정기 수출하기 시작했다. 이후 한국 경주의 인기는 차츰 높아져 2019년에는 2018년 대비 수출 수익이 80% 증가했다. 유럽 내 한국 더러브렛 경주의 인기에 힘입어 유럽의 경마관계자들은 제주마 경주에까지 관심을 보였다. 마사회는 그 작은 관심을 놓치지 않고 여러 차례 화상회의를 주관하면서 제주 경주의 독특함과 묘미를 유럽 관계자들에게 어필했고 유럽에 제주 경주를 포함하여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제주 경주를 비롯한 더러브렛 경주는 송출 테스트 기간을 거쳐 한국 경마가 정상화되면 영국, 아일랜드 등 유럽 각 지역에 송출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이후 무고객 경마와 경마 중단이 반복되는 상황에서 마사회는 서울, 부산경남 경주 수출에 이어 제주 경주 수출계약까지 성사시키며 경마콘텐츠 해외 수출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더러브렛 경마의 종주국인 영국에 제주마 경주를 수출하게 된 것은 한국 경마가 더러브렛 경주 수준 고도화를 통해 국제 표준을 달성하면서도, 우리나라만의 고유 콘텐츠인 제주마 경주를 역수출하는 수준까지 진일보했음을 의미한다.

 

한국경마는 2014년 싱가포르에 처음 수출되어 2019년에는 14개국 761억 원의 수출 규모로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경마가 6개월 동안 중단되어 계획했던 수출 수준에는 못 미쳤지만 무고객경마 재개와 동시에 발빠르게 미국, 영국, 호주로의 수출을 추진하여 수출 공백을 막았다.

 

무고객경마 기간인 6월부터 8월까지의 수출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48% 증가했다. 경주 수출은 국외로까지 경마 수요를 확장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경주마 관계자들과 생산 농가의 성장에도 도움이 된다.

 

한편 코로나19 영향과 모바일 기술의 발달로 유럽 스포츠베팅 소비자들은 오프라인 지점에서 온라인 베팅으로 무게중심을 옮겨가고 있다. 마사회도 비대면 트렌드에 맞춰 온라인 베팅에 비교우위가 있는 유럽 파트너사와 수출을 추진하며 대응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