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국마사회 말 전염병 퇴치위한 전국 말 방역사업 완료

URL복사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전 세계가 방역과의 전쟁에 나선 가운데, 고병원성 AI, 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가축 전염병의 확산 또한 호시탐탐 우리의 일상을 위협하고 있다. 지난 6일 국내 유일의 말산업 육성 전담기관인 한국마사회는 말을 통한 전염병 전파요소를 미연에 방지하고 체계적 말 방역 관리를 위해 추진한 ‘2020년 전국 말 방역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말 전염병은 전국 2만여 두 말들에게는 코로나19 이상으로 치명적일 수 있다.  한국마사회는 20년 한 해 동안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전국의 모든 마필을 대상으로 주요 전염병에 대한 방역활동을 벌였다. 이를 통해 바이러스 전파를 사전에 예방하고 말산업 육성기반을 보호할 수 있었다.

 

한국마사회는 자체예산과 농어촌구조개선 특별회계를 통해 총 21억 원의 사업비를 마련, 전국에 말 방역수의사를 지정해 19,695두 마필에 예방백신 4종의 접종을 지원했다. 개체별 접종내역은 모두 전산시스템에 입력되고 온라인으로 누구나 조회가 가능해 생산자나 판매자, 구매자 모두에게 유용한 정보로 활용되고 있다.

 

 

더불어 농림축산검역본부와 합동으로 전국 1300여두의 말을 대상으로 주요 말 전염병 혈청검사를 통한 예찰을 실시했으며 2200여두 번식마를 대상으로 말전염성자궁염 일제조사 또한 진행했다. 이밖에도 국내 유입 위험이 높은 아프리카마역의 확산 방지를 홍보자료를 배포하는 등 빈틈없는 방역을 위해 힘썼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말산업 전반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백신 접종과 자궁염 검사 등의 예방활동을 통해 산업기반 보호와 전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