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위험해충 '붉은불개미' 저독성 소독기술 개발

URL복사

에틸포메이트 훈증으로 안전한 작업 환경 확보 및 훈증 작업자 중독 예방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고위험병해충인 붉은불개미에 대해 저독성 훈증제인 에틸포메이트소독처리 기술을 개발했다.

 

수입 식물류 국경검역 과정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시, 현재까지는 고독성 농약이며 오존층 파괴 물질인 메틸브로마이드 소독 방법밖에 없어 메틸브로마이드로 훈증소독을 실시해 왔다.

  

또한, 메틸브로마이드 훈증 시 수입자가 약해 발생 및 훈증 처리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해, 소독하는 대신 폐기 처분함에 따라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였다.

  

이를 개선하기 위하여 검역본부는 경상대학교(이병호 교수)와 공동으로 붉은불개미에 대한 에틸포메이트 소독처리 기술을 개발하였다.

  

이 소독 기술을 적용하면 식물류인 바나나, 묘목류, 목재류뿐만 아니라 비식물성 화물인 중고 기계(농기계), 석재, 플라스틱 제품에 부착된 붉은불개미를 포함한 개미·흰개미류도 완전히 사멸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소독기술은 메틸브로마이드 훈증 작업자에게 발생할 우려가 있는 중독사고를 예방하고, 대기환경을 보호함은 물론 소독대상 물품의 폐기처분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검역본부 관계자는“앞으로도 훈증 작업자에게 중독 위험성이 낮고 소독 대상 식물 등에 안전한 저독성 소독처리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