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축평원, 버려지는 폐자원으로 영세 한우농가 돕는다

URL복사

-감자부산물, 발전용 석탄(불용탄) 등 활용한 농가 지원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장승진)은 감자부산물, 발전용 석탄 등 매년 대량 폐기되는 자원을 활용해 영세 한우농가의 성장을 도와 공유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먼저, 축평원은 감자의 잎·줄기 등 부산물을 원료로 하여 만든 친환경 사료 15톤을 지난 8월부터 3개월에 걸쳐 한우 영세농가에 전달했다.

 

지원 대상은 축평원이 추진 중인 ‘성장사다리’ 사업 대상자인 영세 한우농가 24곳이며, 사료는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열수가공기술을 이전받은 ㈜이지팜스와의 민·관협업을 통해 무상 공급하였다.

이번 친환경 사료 급여로 해당 농가의 한우 출하시기를 앞당기고 육량등급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감자 부산물의 알칼로이드 성분이 소의 생리활성에 도움을 주어 일당증체량 증가와 등지방두께 감소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는 지난해에 개정된 소 품질평가 기준의 방향에 부합하여 영세농가 생산비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보이며, 축평원은 등급판정 데이터 등을 활용해 농가의 생산성과 소득증대 효과를 분석할 예정이다.

 

한편, 축평원은 한국서부발전과 협업하여 폐석탄을 활용한 영세 한우농가 환경개선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화력발전 과정 중 버려지는 폐석탄에서 추출한 휴믹물질은 암모니아와 결합하여 악취를 저감하고 분뇨 부숙을 촉진하는데, 한국서부발전 사내벤처팀은 이러한 원리를 활용해 악취저감 제품을 개발했다.

 

축평원은 악취와 퇴비 부숙에 어려움을 겪는 성장사다리 대상 한우농가에 해당 제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나아가 양 기관은 한우농가의 소득 증진과 환경개선을 위한 사회공헌 협업사업을 준비 중이며, 서산‧태안 지역부터 추진하여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축평원 관계자는 “버려지는 폐자원을 활용해 영세농가를 돕는 다면 두 배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며 “영세 한우농가의 경영부담을 줄이고 제도권 안으로 계도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확산하겠다”고 전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