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농기평 '농식품 R&D 유망기술 온라인 발표' 9일 개최

URL복사

오병석 농기평 원장 "농식품 분야 사업화 유망기술을 온라인으로 한 자리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가 주최하고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병석)이 주관하는 ‘2020년 농식품 R&D 유망기술 발표회’에서 농식품 분야 사업화 유망기술 발표 및 기술거래에 대한 상담회가 12월 9일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유망기술 발표회는 농림축산식품 R&D 연구성과가 사장되지 않고, 농식품 산업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기술거래 등을 촉진하기 위하여 마련된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누리집을 통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사업화가 유망한 40개 기술을 확인할 수 있고, ‘노령 펫용 기능성 맞춤형 사료 제품 개발’ 등 9개 기술은 개발자의 기술소개 발표영상을 제공하며, 연구자와의 1대1 화상회의 방식을 이용한 기술거래 상담도 진행 된다.

 

아울러 기술거래 촉진으로 성과확산 분위기 조성 등을 위해 중소기업과 기술소유기관 간 ‘기술이전 업무협약식’도 개최하였으며,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협약체결현장을 영상으로 준비하여 12월 9일 누리집에서 확인 할 수 있게 하였다.

 

이번 기술이전 협약 대상 기술은 △부추 발효물로부터 분리된 항균 활성을 갖는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SK4719 균주 및 이를 포함하는 사료 첨가제 조성물(건국대학교, ㈜은진바이오) △승용 자주식 대파 수확기(전주대학교, 두루통상기계) △지능형 정밀 관수를 위한 관수 스케줄링 알고리즘(경상대학교, 주식회사 유비엔), △생분해성 포터 전용 채소 정식기(경상대학교, 주식회사 동인) △상대습도 대비 체감온도를 활용한 돈사 정밀 환기 시스템(경상대학교, 주식회사 휴미템)이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오병석 원장은 “현장에서 필요한 기술에 R&D를 지원하고, 그 성과가 상용화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연구관리 시스템을 계속 발전시킬 예정이며, 사업화 유망기술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농식품 R&D 성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기관 차원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