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축사냄새' 관리하면 큰 효과 봐

URL복사

축산환경관리원, 광역 축산악취개선사업 현장점검 결과 만족도 높아

"참여 시‧군 대부분 사육환경 개선으로 악취민원 감소 및 생산성 향상"

"'축산악취' 혐오감 있는 용어 대신 '축산냄새'로 순화된 용어 써 달라"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이영희)은 광역축산악취개선추진실태 점검 및 사업 효과 분석을 위해 14개 시‧군 183개 농가‧시설을 점검한 결과 시설‧장비 정상가동, 악취저감, 민원감소 및 생산성 향상 등 사업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효과 분석 결과 시설‧장비의 가동률(95.8%), 사업추진 전‧후 비교 시 악취농도 및 악취민원이 감소된 시‧군은 각각 9개(90%)와 6개(60%)로 파악되었다.

     

특히, 생산성이 향상된 시‧군은 9개소(90%)였으며, 이는 악취저감에 따른 사육환경 개선의 결과로, 사업에 대한 농가의 만족도가 5점 만점에 4.7점으로 높게 조사됐다.

     

충남 논산시의 경우, ‘16년에 양돈단지 내 13농가와 자원화시설 1개소를 연계하여 액비순환시스템과 바이오커튼‧안개분무시설을 설치한 결과 악취(암모니아)가 평균 27.7%(11.2ppm→8.1) 감소되어 민원이 85%(’17년 13건→‘19년 3건) 줄었으며, 폐사율도 평균 50%(’16년 8%→‘19년 4%)로 감소했다.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은 축산악취 민원 발생이 잦은 지역에 대해 광역 단위(마을, 읍‧면 등)로 악취저감시설 설치, 컨설팅 등을 지원함으로써 축산악취를 효과적으로 저감하고 민원을 해소하기 위한 사업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년부터 ’20년까지 악취민원이 심각한 20개 시‧군의 마을과 축산단지(주로 양돈단지) 260개 농가‧시설에 관리원 서면‧현장 평가를 통해 선정하여 악취저감 시설‧장비를 지원해왔다.

  

아울러, 사업완료 농가‧시설에 대해 악취측정 ICT기계·장비를 설치하고 관리원의 축산악취관리지원시스템으로 악취발생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여 관리하고 있다.

 

관리원 이영희 원장은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을 통해 지역주민에게 축산업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불식시키고, 앞으로 관리원은 보다 전문적인 기술지원을 하여 축산농가와 지역주민이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