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축산환경관리원, ‘가족친화기관’ 인증

URL복사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이영희)은 12월 1일 여성가족부에서 주관하는 “가족친화기관”으로 신규 선정 되었다.

가족친화기관 인증은 자녀출산 휴가제도, 유연근무 제도 운영, 가족친화적인 직장문화 조성 등의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기관에게 부여하는 제도이다.

 

관리원은 임직원의 근무만족도 향상과 일과 삶의 균형을 지키며 가정에 더욱 충실 할 수 있도록 가족 사랑의 날(매주 수요일 초과근무 금지), 연가촉진제, PC-OFF시행(근무시간(18:00) 이후 PC차단 자동 설정), 여직원 휴게실 조성 등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제도를 통해 모든 직원이 일과 삶을 조화롭게 병행 할 수 있도록 편안한 업무환경을 조성하였으며, 가족친화적인 기업문화를 추구하는 모범기관으로 발돋움 하였다.

 

이번 가족친화기관 인증 유효기간은 2023년 11월 30까지 총 3년 이며, 이후 인증 연장을 위해 지속적인 가족친화제도를 운영하고 건강한 조직문화 만들기에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

 

이영희 원장은 “가족친화기관 선정을 계기로 임직원간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여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일과 생활의 균형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직원복지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