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FACT '코넥스 상장 기술평가기관 지정' 농업계 대환영

URL복사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코넥스 상장 기술평가기관 지정'... 유망 농식품기업 '주식시장 자금확보' 쉬워질 듯

박철웅 이사장  "농식품 융복합산업분야 초기 중소벤처기업 자금조달 동력 적극 지원 기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20년 11월30일 한국거래소로부터 농식품 융복합 산업분야 코넥스 기술특례상장 평가기관으로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코넥스 시장은 초기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주식시장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짧은 경력 등을 이유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게 자금조달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2013년 개장되었다.

 

주식시장에 진입하고자 하는 초기 중소벤처기업은 코스닥 시장은 재무적 장벽이 높아 진입이 어려운 반면, 코넥스 시장으로의 진입은 보다 용이하다. 특히 ‘코넥스 기술상장특례 평가기관’을 통해 기술력 및 성장성을 심사받아 BB 이상의 평가등급을 받으면 상장적격성 심사를 위한 지정자문인 선임 의무를 면제받을 수 있게 된다.

 

이렇게 초기 기술성장기업이 주식시장 상장에 성공하면,

우선 사업자금을 용이하게 조달할 수 있어 자금을 추가로 조달하고자 할 때, 은행 등 외부(타인)로부터 자금을 빌리지 않고 신규로 회사 주식을 발행하는 등의 다양한 방법을 통해 대규모 자금을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다.   

 

또한, 상장이라는 것은 주식시장에 공개된다는 것으로 투자기관 등 외부에 기업 인지도를 높일 수 있다는 효과가 있다.

 

재단은 ‘농식품 융복합 특화 기술평가기관’으로서 동 산업분야의 초기 중소․벤처기업이 기술평가를 활용하여 주식시장에 보다 쉽게 진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하여 인프라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2019년에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전문평가기관으로 지정받아 농식품 분야에 특화된 기술특례상장용 평가모델 개발을 완료하였으며, 이를 활용하여 금년도 5개 기업의 상장을 위한 기술심사를 진행하여 가시적인 결과를 앞두고 있다.  

 

 

농식품 산업이 단순 가공‧재배의 산업형태에서 그린바이오 등 기술기반의 융복합 산업형태로 패러다임이 전환됨에 따라 앞으로 농식품 기업의 기술특례상장 사례가 다수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초기 단계에 있는 농산업체의 성장에는 안정적인 자금이 뒷받침되어야 하는 만큼 이번 기술특례상장 전문평가기관 지정을 통해 기업이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다 원활하게 민간 금융과 연계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우리 재단은 보유역량과 전문성, 민간 금융기관과의 파트너십 등을 바탕으로 기술기반 농산업체가 민간 금융을 통해 성장 자금을 마련하여 스케일업(Scale-Up) 할 수 있도록 농식품 분야 기술사업화 지원체계를 촘촘히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