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인삼 전용 퇴비차 제조법, 국내 최초 개발

고년근에서 비대효과 높고, 적변발생 적어 실증농가도 매우 만족

URL복사

강원도농업기술원(최종태 원장)이 인삼 수량증대에 효과가 있는 인삼전용 양분관리 퇴비차(Compost tea) 제조법을 개발하였다. 그동안 퇴비차 연구는 많이 진행되어 왔으나 인삼을 위한 전용 퇴비차의 제조법은 국내 최초로 개발되었다.

 

인삼 전용 퇴비차는 퇴비에 볏짚, 깻묵 등 유기물을 물과 함께 폭기 시켜 우려낸 액체로 미생물의 활발한 증식을 위해 공기를 불어넣어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이 기술은 2018년에 특허 출원하여 최종적으로 등록이(제 10-2161110호) 완료되었다.

 

액비와의 차이점은 액비는 기능성 미생물을 인위적으로 접종하지만 퇴비차는 첨가되는 재료에서 자연적으로 유용미생물을 발생시킨다는 것이 특징이다. 인삼전용 퇴비차 제조법은 지하수 10L 기준으로 우분퇴비 100g(건조중), 당밀 10g, 탈지분유 2g을 사용하여 상온에서 72시간 폭기 시킨다.

 

그 후 이 원액을 10배-25배액으로 희석하여 1칸(90x180cm) 당 4L씩 관주한다. 처리 시기는 생육기간인 4월부터 9월까지 10일 간격으로 관주하나 장마 등 우기에는 관주 횟수를 조정해서 과습 하지 않도록 관리한다.

 

인삼 전용 퇴비차를 농가 실증시험 결과 6년근 기준 약 17%의 증수효과를 보였으며, 저년근보다 고년근에서 퇴비차의 효과가 더 잘 나타났다. 또한, 실증농가도 고년근에서의 비대효과가 높고 적변발생도 적어 매우 만족스러웠다는 반응이었다.

 

인삼은 인삼 산업법에 따라 N, P, K 화학비료 시용이 금지되어 있어 인삼 재배시 안정적이고 효과가 높은 유기질비료 사용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인삼 전용 퇴비차 개발로 도내 인삼 재배농가에서 양분관리용으로 안전하게 사용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삼 전용 퇴비차를 개발한 강원도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 윤예지 연구사는 “인삼전용 퇴비차 제조법을 향후 기업체에 기술 이전 하여 강원도 인삼농가에서 간편하게 사용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