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 9천7백톤 감축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업인이 감축한 온실가스 '1톤당 1만원' 인센티브 지급한다

URL복사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이 농업인 영농활동에서 자발적으로 저탄소 농업기술을 적용하여 약9,700만원의 인센티브 금액을 지급한다.

 

자발적 감축사업은 2012년도부터 추진중이며, 자발적 감축사업 운영 규정 하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총괄기관으로 감축제도 전반에 대한 관리감독을 하고 재단은 운영기관으로서 실제적으로 제도를 운영하는 역할을 한다.

올해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감축사업에 등록된 총 31건 128농가에서 2020년 1년간 달성한 온실가스 감축실적 9,738톤에 대해 검증결과에 따른 인증서를 지급하며 그에 상응하는 9,738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이에 따라 2012년부터 2020년을 포함하여 자발적 감축사업 추진 농가는 약 9만7천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였고 총 인센티브 금액은 약 9억7천만원을 기록하였다. 특히, 올해 가장 높은 감축량은 ‘김기만 외 7개 농가’로 2018년도에 자발적 감축사업에 등록되어, 2019년도 1,127톤 및 2020년도 1,826톤으로 2년간 총 2,953톤의 감축량을 기록하였다.

 

그에 상응하는 인센티브금액은 총 2,953만원으로 온실가스 감축으로 인한 추가적인 농외소득을 창출하였다. 저탄소 농업기술은 ‘지열히트펌프’를 이용하여 기존에 사용한 화석연료를 대체한 원예시설 난방연료 절감 기술이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앞으로도 우리재단은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미래세대를 위한 마음으로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포함해 기후변화관련 사업을 더욱 충실히 실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