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업협력 '온라인 초청연수' 눈길

농식품부, 19개국 130명 대상 농업‧농촌 발전 경험 공유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11월 4일, 6일, 18일, 20일 4회에 걸쳐 19개국의 농업분야 공무원과 농‧기업인 130여 명을 온라인으로 초청하여 한국의 농업‧농촌 발전 경험, 정책, 기술 등을 소개하는 연수를 실시했다.

 

‘농업협력 초청연수’ 사업은 한국의 농업‧농촌 발전 경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확산되면서 정상회의, 고위급 면담 등에서 다수 국가가 한국의 농업‧농촌 발전 경험을 공유해 줄 것을 요청함에 따라 지난해 처음으로 실시하였다.

 

지난해에는 14개국의 48명을 한국으로 초청하여 현장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였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고 연수 대상자를 확대, 대상자를 두 그룹(공무원/농‧기업인)으로 나누어 프로그램을 차별화하였다.

 

 

1기에는 농업분야 공무원 80여 명이 참석하여 우리나라 농업‧농촌 발전 경험 및 정책을 공유하고 코로나19에 대응한 농업기술, GAP 인증제도, 농산물 유통체계, 농업유전자원센터 등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2기에는 농업인과 농기업인 50여 명이 참석하여 우리나라 스마트팜과 농기계 관련 현장을 온라인 견학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이번 연수의 주제는 그간 국내외 조사를 거쳐 수요국의 관심 분야를 최대한 반영하여 선정된 것으로 온라인 연수를 위해 제작된 영상물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스마트팜은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농업 생산성 향상과 농가 소득 증진을 위해 국제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분야이며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된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여러 정상들이 우리나라 스마트팜에 높은 관심을 보인 바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지속가능한 식품 공급 사슬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농장에서부터 식탁까지 농축산물의 안전성을 관리하는 GAP 인증제도와 우리나라 농산물 유통체계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하였다.

 

 

현지의 참석자들은 한국농업의 발전현황과 우수사례에 대한 전문가의 발표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실시간으로 진행된 질의‧응답 세션에서는 정해진 시간을 넘기며 질문을 이어가는 등 열의를 보였다.

 

1차 연수에 참가한 캄보디아 농림수산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기에 대응한 농업생산 및 시장과 연계된 전후방 연관 산업에 대한 강의가 매우 흥미로웠다.”라고 말하며 감사를 표했다.

 

이상만 국제협력국장은 “우리 농업과 농업정책 발전 경험을 협력국에 지속적으로 전파하고, 특히 최근에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타결되어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관계가 강화될 것이므로 이런 초청연수 등을 통해 농업분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