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aT, 로컬푸드지수 결과발표 우수지자체 시상

지역경제 활성화와 먹거리 거버넌스 구축에 앞장선 13개 지자체 수상

URL복사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관심을 바탕으로 지역별 로컬푸드 실천노력과 확산정도를 수치화하기 위해 개발된 ‘로컬푸드지수’의 시범측정 결과가 11월 3일 발표되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 (재)소비자시민모임(대표 백대용)은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올해 전국 159개 시·군을 대상으로 ‘2020 로컬푸드지수 결과발표 및 우수지자체 시상식’을 개최하여 전북 완주군 등 13개 우수지자체에 대해 시상했다.

 

‘로컬푸드지수’는 먹거리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지자체의 로컬푸드 확산의지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정부·학계·연구계·로컬푸드운영주체·시민사회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 의해 개발되었다.

 

시상결과 ▶최고등급인 S등급은 전북 완주 ▶A등급은 전남 나주와 충북 옥천 ▶B등급은 경기 화성, 강원 춘천·원주, 충북 음성, 충남 청양·아산·공주, 전북 군산, 전남 장성, 세종특별자치시가 획득했다.

 

이날 열린 시상식에서는 S등급을 받은 전북 완주군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대상을, A등급을 받은 전남 나주와 충북 옥천은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B등급을 받은 10개 지자체는 소비자시민모임이 수여하는 우수상을 받았다.

 

시상식에서 aT 오정규 유통이사는 “로컬푸드는 지속가능한 농업과 국민 모두의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위한 가장 기본적인 지역먹거리 운동”이라며, “정부와 지자체, aT, 시민사회가 함께 힘을 모아 생산과 소비의 선순환구조를 만들어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소비자시민모임은 이번 측정결과를 바탕으로 지역별 토론회를 개최하여 로컬푸드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로컬푸드 확산에 대한 지역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계획이다.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