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한우사랑 상품권 발행 

전국한우협회와 한국간편결제진흥원 협약 갖고 한우소비 촉진 및 제로페이 활성화 위한 상생 노력 협의

URL복사

 

전국한우협회와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 한우소비 촉진 및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과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윤완수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10월 30일 전국한우협회에서 개최됐다.

 

코로나시대에 직면하면서 정부의 간편결제 시스템이 확산하는 등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국한우협회는 ‘11월 1일 대한민국이 한우먹는날’을 계기로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한우소비 촉진 및 활성화를 위한 한우사랑상품권을 발행하고, 향후 지속 발행여부도 검토해 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발행되는 한우사랑 상품권은 100% 한우만 취급하는 전국의‘우리한우판매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20% 지원된 금액으로 5,000매를 발행할 계획이다.

 

결제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탄생한 간편결제시스템인 제로페이를 통해 우리한우판매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과 한우를 찾는 소비자 양측 모두에게 큰 만족감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전국한우협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한우판매점에 대한 브랜드이미지를 제고하고 한우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바탕으로 한우소비 활성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은 “한우사랑상품권을 통해 국민들이 한우를 더욱 저렴하게 찾고 즐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한우가격을 절감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우사랑상품권 구매는 비플제로페이, 체크페이, 머니트리, 페이코, 핀트, 핀크, 올원뱅크, BNK경남은행 모바일뱅킹, 썸뱅크, IM샵, 전북은행 뉴스마트뱅킹, 광주은행 개인뱅킹, 티머니에서 할 수 있다.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