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비대면 'HACCP심사' 꼼꼼하게

HACCP인증원 대구지원, 온라인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연장심사 교육 가져

URL복사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조기원) 대구지원은 지난 9월 18일(금) 기관 유튜브 채널을 활용하여 관내 소규모 연장심사 대상 업체에 ‘비대면 HACCP 연장 예습 교육’을 운영하였다.

 

‘HACCP 연장 예습교육’은 대구지원에서 인증 이후 HACCP 운영이 미흡하거나 자문이 필요한 소규모HACCP 연장심사 대상업체를 위해 진행하는 맞춤형 교육으로, 이번 교육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50여개 업체가 참가할 정도로 많은 관심 속에서 진행된 교육은연장신청 절차 안내, 실시상황평가표 작성 요령,심사 시 주요 지적사항 및 개선방안 등 소규모 운영업체가 연장심사 준비 시 반드시 알고 준비해야할 핵심 위주의 맞춤식 교육을 진행하였으며 실시간으로 질의응답시간을 가지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한 가공업체 관계자는 “경기도 좋지 않아 생산도 감소하는 등 애로사항이 많아 HACCP 연장심사 준비에 대한 걱정이 많았는데 온라인 교육으로 심사 준비에 관한 정보를 얻으니 도움이 된다”며 “앞으로도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비대면 교육이 많아 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구지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업체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교육을 비대면으로 진행했는데 업체의 호응이 좋았다”며 “사회적 가치 실천 일환으로 고객의 입장에서 맞춤식 지원활동을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