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그린랩스 '병해충 예찰기술' 개발에 박차

그린랩스, 빅데이터 기반의 이미지센싱을 통한 병해충 예찰 기술 개발에 박차
농가 병해충 사전예방, 적기 방제 위한 연구과제 수행 한국형 기술보급 기대   

URL복사

데이터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대표 신상훈, 안동현, 최성우)는 중기부 주관의 2020년 창업도약 패키지 지원사업, N&UP 프로그램을 통해 병해충 예찰 연구사업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N&UP 프로그램은 중기부와 엔비디아가 손잡고 창업도약기(3~7년차)기업의 AI 분야 육성 및 기술 스케일업을 통한 글로벌 시장 진입 확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린랩스는 12대 1의 경쟁율을 뚫고 이번 연구사업 과제에 선정, 내년 5월까지 병해충 예찰 연구를 수행한다. 이는 머신러닝/딥러닝 기반 병해 예측이 가능한 한국형 스마트팜 기술의 육성 및 보급을 위한 초석으로 차세대 농업 기술 발전에 의의가 있다. 

 

그린랩스는 농작물의 최적 생육을 위해 병해에 대한 사전 진단 및 예측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여 이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기반의 이미지 센싱을 통한 생육변수 관측 및 생육 예측으로 농가의 피해를 사전 예방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20여명의 농업전문가로 구성된 TF를 발족하고 대외 파트너 협력을 통해 병해충 예찰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그린랩스 신상훈대표는 “농민들에게 가장 중요한 병해충 예찰 연구과제를 수행하게 되어 고무적으로 생각한다. 그린랩스의 병해충 예찰 기술 개발을 통해 사전 예방, 적기 방제 등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와함께 농가의 고품질 작물 재배와 생산량 증대 등을 도모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에 지속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그린랩스는 정부 및 지자체의 다양한 연구과제 및 시범사업에 참여, 스마트팜 기술 보급 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는 비작기 없는(작기 구분없이 재배할 수 있는) 가정용 스마트팜 재배기를 비롯해 멧돼지 퇴치기, 교육용 스마트팜 프로젝트 등을 전개중이다. 

 

지난 5월 가정용 재배기 연구과제 사업에 착수, 오는 2022년까지 가정용 엽채류 재배기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리고 교육청과 연계한 교육 전용 스마트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스마트팜 교육 활성화를 위해 농업계 특성화고인 김천생명과학고, 안동한국생명과학고에 팜모닝 솔루션 기반의 스마트팜 실습 교육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그린랩스는 2017년 국내 스마트팜 시장에 진출해 농가에 농작물 생산부터 유통, 판로개척까지 전방위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이터농업 스타트업이다. 기존 농업에 4차 산업혁명에서 비롯된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의 기술을 접목해 농가에 혁신의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그린랩스는 미래 먹거리 확보와 농촌의 고령화, 저소득, 탈농촌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일찍이 농업 생산성 개선과 유통구조 혁신에 주목해 왔다. 농가에서 보다 효율적으로 농작물을 생산, 관리, 유통할 수 있도록 돕는 농업 ICT 원스톱서비스 ‘팜모닝’을 개발, 데이터농업 보급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2000여개 회원농가를 확보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