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쌀’ 수급 안정 위한 농협 종합상황실 가동

12월말까지 운영… 2020년산 쌀 수급 조기 안정에 적극 협력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9월 1일 서울시 중구 경제지주 본관에서 2020년 쌀 수확기 종합상황실 현판식을 실시하고 오는 12월말까지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농협은 종합상황실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산지농협(시군농정지원단)-지역본부 상황실-본부 종합상황실’로 이어지는 양방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실시간 정보 취합과 공유를 통해 금년 쌀 수확기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정부, 유관기관, 생산자단체, 민간 RPC협회와의 협조체계를 강화하여 2020년산 쌀 수급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장철훈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사상 초유의 긴 장마와 집중호우 등 기상이변으로 2020년산 쌀 수급 예측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농협은 종합상황실 운영을 통해 선제적인 수확기 대응에 최선을 다하고 벼 매입자금 1조 9천억원을 적시에 지원하여 농가의 벼를 최대한 매입하는 등 수확기 수급 및 가격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성수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