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기능성식품 전문가 육성... ‘기능성식품 계약학과’ 신규 오픈

한양대 기능성식품학과, 고려대 기능성식품과학과 2곳 개강으로 기능성식품 전문화 기대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는 기능성식품 제조 및 연구‧개발 핵심인력 양성 등을 위해 석사학위 과정의 ‘기능성식품 계약학과’를 9월 오픈했다.

 

계약학과에서는 산업체와 교육기관이 상호 협약을 맺고 산업체가 필요로 하는 전문교육을 제공한다. 농식품부는 기능성식품 시장 성장 및 식품산업 트렌드 변화에 빠르게 대응 할 수 있는 기업 맞춤형 핵심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업계 수요 등을 반영해 기능성식품 분야에 최초로 계약학과를 개강한다.

농식품부는 기관역량, 교육수행여건, 운영계획 등을 평가해 한양대학교(서울), 고려대학교(세종) 2곳을 운영기관으로 선정했고 두 대학은 ‘기능성식품학과(한양대)’, ‘기능성식품과학과(고려대)’를 신규 개설하고 교육생 모집 등 9월 계약학과 개강을 위한 모든 준비를 완료하였다.

 

제 1기 교육생 40명은 기능성식품 관련 중소‧중견기업에서 10개월 이상 재직한 학사학위 소지자를 대상으로 하였으며 역량 및 직위, 기업 유형 등을 고려하여 선발하였다. 교육생 선발 결과, 총 35개 업체가 참여했고 중소기업이 78%, 5년 미만 재직자가 55%이다.

 

해당 교육생에게는 2년간 대학원 등록금의 65%가 지원되고, 기업 현장 애로기술 해결 연구개발 과제 수행도 지원된다. 교육과정은 교육생들이 직장과 학업을 병행할 수 있도록 주중 야간과 주말에 진행될 예정이며 필수과목과 전공과목, 현장실습과목으로 운영된다.

 

교육내용은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능성식품학, 공정공학, 인허가 관련 교육 등을 필수과목으로 포함하고 선택과목으로 이론적 지식 함양을 위한 식품화학, 생화학, 미생물학 등 전공심화과목과 업계 수요를 반영한 제품개발, 효능평가, 마케팅 관련 전공응용과목을 구성하였다.

 

또한 산업체 현장 애로기술 해결을 위한 ‘식품산업 현장실습’ 교과목을 산학연계 실습교과목으로 운영한다. 교육생은 2년간(4학기) 24학점을 수료한 후 학위논문 제출 또는 캡스톤디자인 성과물 제출 시 이학석사 학위가 수여된다.

 

졸업 후에는 재직기업에 의무적으로 1년 이상 근무 해야하며 향후 기능성식품 제조전문가, 기능성평가 전문가 등 기능성식품 전 분야의 전문가로 활동하게 된다.

 

고려대학교 기능성식품과학과 학생대표는 “직장생활을 하며 개인적으로 부족하다 느꼈던 전공지식에 대한 전문화 교육을 통해 기업의 기술발전에 더욱 기여할 수 있는 전문가가 된다는 점이 무엇보다 개강을 기다리게 한다.”며 첫 학기 시작에 대한 기대와 포부를 밝혔다.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면역력 향상과 관련된 기능성식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데 해당 산업의 발전을 위해선 연구개발 전문인력이 필요하다.”며,

 

“나아가 내년에는 기능성식품 뿐 아니라 미래혁신식품(고령친화식품‧메디푸드 등), 푸드테크 등 계약학과 2곳을 신규로 개강하여 계약학과 사업이 미래 유망식품 분야 핵심인력 양성과정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