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NH농협무역-당진시 '농산물 수출' 앞장서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 계열사인 NH농협무역과 충남 당진시는 31일 당진시청에서 농산물 수출확대 및 수입 우수자재 공급을 위한 수출확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된 협약으로 NH농협무역과 당진시는 10월부터 본격 가동되는 3ha 크기의 최첨단 스마트팜에서 생산되는 토마토, 딸기 등 원예작물의 수출을 추진하고 시설원예 농산물 생산에 필요한 재배용 배지 등 우수 수입 영농자재를 농가에 공급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김홍장 당진시장은 “농협과의 협력을 통해서 이미 해외에서 인정받고 있는 ‘해나루쌀’뿐만 아니라 고품질 원예작물도 세계 무대에서 좋은 평가를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NH농협무역 김재기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쌀, 토마토, 딸기 등 고품질 농산물을 수출하고 우수한 영농자재를 공급하여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경영비 절감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 농협과 지자체가 협력하여 우리 농업의 경쟁력을 끌어 올릴 수 있는 사업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NH농협무역은 당진시에서 생산된 해나루쌀을 연간 30톤, 60천불 규모로 프랑스, 호주 등에 수출하고 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