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업마이스터대학’ 신입생 10월까지 모집

농정원, 전국 9개 대학 100개 전공 현장실습형 기술·경영교육…2천명 선발계획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농정원)은 오는 9월 1일부터 제7기 농업마이스터대학 신입생 2천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2009년부터 운영된 농업마이스터대학은 전국 9개 시·도에 설치되어 있고 농업현장 인근의 31개 대학·기관·단체에서 농가 생산성과 소득을 높이기 위한 현장실습형 기술·경영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제7기 농업마이스터대학은 딸기, 토마토, 버섯 등 총 100개의 품목전공을 개설하며 각 대학에서 과정별로 10∼30명씩(총 2,000명) 자율적으로 선발 및 운영할 계획이다.

 

 

입학원서는 9월 1일부터 10월 30일까지 입학하고자 하는 지역별 농업마이스터대학에 접수 가능하고 11월 중 각 지자체 및 대학에서 서류 및 면접 심사 후 12월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는 특히 기존 입학자격이었던 ‘영농경력 13년 이상’을 폐지하고 ‘전공품목 5년 이상 재배‧사육 경력’이 있는 농업인이라면 지원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대폭 낮추었다. 교육비의 70%는 국고에서 지원하며 자부담은 연 100만원 수준(교육비의 30%)이고 교육생은 2년(4학기) 동안 총 480시간의 실습형 현장중심 기술·경영 교육을 이수하면 수료하게 된다.

 

신명식 원장은 “지금까지 8,100여명이 농업마이스터대학을 수료했다.”라며, “생산성과 소득을 높일 수 있는 좋은 배움의 기회에 많은 농업인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