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농협하나로유통, 영농철 일손돕기

 

농협(회장 이성희) 하나로유통 직원들이 30일 경기 구리시 두레박농장을 찾아 영농철 일손이 부족한 농업인을 위한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일손돕기에 참여한 농협하나로유통 나병만 전무이사를 비롯한 직원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의 상황을 공감하고, 토마토와 오이줄기 고정작업, 하우스 주변 환경정비 등을 실시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또한, 일손돕기를 실시하는 중에도 마스크 착용 및 일정거리 유지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방문 농가 감염 예방에도 힘썼다.

 

일손돕기에 참여한 농협하나로유통 나병만 전무이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러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농촌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 하겠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 노하우(?)... 서정귀농대학에서 찾는다!
서정대학교(총장 양영희)는 7월 1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의 주관으로 시행하고 있는 서정귀농대학교(학교장 김문선) 제13기 수료식을 가졌다. 코로나19 감염병 유행으로 여러차례 개강이 연기되는 등 시행의 어려움이 있었으나 교육시간을 축소 운영하고 대면수업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운영으로 30명 전원이 졸업시험을 통과하고 수료했다. 서정귀농대학교는 귀농에 대한 올바른 접근방법과 귀농 후 농업경영체로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이번 귀농학교 교육에서는 달라진 농업환경에서 소비자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농업기술 및 유통노하우를 전수 받는데 중점을 두고 실습을 진행했다. 특히 고구마 파종 수업시간에는 직접 비닐멀칭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농업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에서 귀농인의 마음자세를 볼 수 있었다. 서정귀농대학교 과정은 양주시와 양주시 농업기술센터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원활한 강사 파견과 기술자문 등을 협력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디자인싱킹 강의를 상품개발 및 유통 교과목에 적용해 농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정재익 과정장/지도교수는 “귀농 후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고 현업에 즉시 적용가능한 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