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제1회 농어촌물포럼

통합물관리에 따른 농업용수 관리 패러다임 전환을 주제로 2020년 ‘제1회 농어촌물포럼’ 개최

URL복사

 

박완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천안시을)과 한국농공학회(회장 최진용)가 주최하고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후원하는 2020년 ‘제1회 농어촌물포럼’이 지난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됐다.

 

농어촌물포럼은 산·학·연·관 물관련 전문가들의 열린 교류를 통해 통합물관리 정책변화에 따른 농어촌용수의 각종 현안해결과 지속가능한 정책방향 모색을 위한 열린 소통의 장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 포럼은 “통합물관리에 따른 농업용수 관리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주제로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른 통합물관리 방안, 통합물관리시대, 새로운 패러다임의 농업용수 관리방안,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시 농업용수 부문 고려사항 등 총 3건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주제발표 후에는 건국대 김선주 교수를 좌장으로 농식품부를 비롯한 관련기관 참석자들의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김인식 사장은 축사에서 “농어촌공사도 통합물관리 정책 변화에 발 맞추기 위해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타 기관과도 긴밀히 협력하는 등 각종 물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공사가 통합물관리 조연이 아닌 주연으로의 역할을 같이 하면서, 기존의 물자원 개발 중심에서 벗어나 있는 물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물관리 체계로의 전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경숙 교수는 통합물관리시대 새로운 패러다임의 농업용수 관리방안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농업용수 정책이 그동안 쌀 생산 위주로의 용수 사용이었다면, 앞으로는 농지, 환경, 농촌 등을 함께 고려하고 효율성을 위한 수요관리, 수질 및 안전을 포함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광야 박사는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에서 농업용수 부문 고려사항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수리권, 이용료 및 남는 물 등의 통합물관리 이슈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농업용수 공급관리 효율화, 농업용수 공급 시스템 개선 등을 추진해야 농업용수 부문의 고려사항에 대한 진전이 이루어 질 것이다”고 주장하였다.

 

참석자들은 “이번 포럼을 통해 통합물관리 정책하에서 국가 수자원 수요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농업용수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며 “포럼에서 도출된 다양한 의견들을 공사에서 수렴해 건전한 물순환 실현을 위한 통합물관리 정책 목표달성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