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업기술실용화재단, 3년 연속 경영평가 A등급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기획재정부에서 주관한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종합 A등급을 획득하여 우수 공공기관으로 평가받았다고 밝혔다.

경영실적평가는 공공기관의 자율 책임경영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기재부 주관으로 매년 실시하며, 2019년도에는 총 12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평가가 진행되었다.

 

19일(금) 정부에서 발표한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에 따르면 평가대상 공공기관 129개 중 단 16%(21개)만 우수등급을 획득하였으며, 강소형에서는 재단을 포함한 5개 기관만이 A등급을 획득했다. 또한 3년 연속 A등급을 달성한 기관은 재단 포함 2개 기관 뿐이다.

재단은 3년 연속 A등급을 획득한 이유로 일자리 창출, 전 직급 직무급 도입 등 정부정책의 적극적인 이행과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고려한 현장중심 경영혁신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은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디지털 혁신에 집중하여 스마트팜 국가 표준을 확산하고, 국내 최초 한국형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성과를 창출하는 등 선제적으로 농산업 발전을 위한 새로운 사업을 정착시킨 점,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온라인 기술이전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고객 편의와 업무 효율을 동시에 향상시킨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또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규제 혁신을 위한 ‘농업기계화 촉진법 시행규칙’의 개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ICT, AI 등 혁신기술을 접목한 첨단농기계의 상용화 기간을 크게 단축한 성과도 인정받았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이번 결과는 농산업 발전과 국민 행복을 위해 전 직원이 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농업·농촌의 가치와 미래를 창출하는 선도기관’으로서 국민·고객·지역과 소통하고 농산업 발전과 더불어 사회적 가치 실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체험·힐링 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소위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탁 트인 야외에서 가족단위로 휴식을 취하며 일상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여행지가 어디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농촌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를 소개했다. ‘우리 농촌갈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관광’ ‘야외’ ‘거리두기’ 등 새롭게 등장한 여행 경향에 맞춰 지역별 특화된 농촌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추천한 농촌관광상품 가운데 1차로 10점을 선정하고, 2차로 10점을 추가해 총 20점을 엄선했다. 관광상품은 가족단위 소그룹이 ‘농촌체험’ ‘힐링’ ‘미식’ 등 주제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경남 함양의 ‘함양 찐추억, 비우go! 채우go!’는 목공예‧전래놀이 체험, 숲속놀이, 개평한옥마을과 남계서원 탐방, 선비문화탐방로 체험, 산양삼농장에서 삼 캐기 체험 등 농촌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강원 춘천의 ‘금이야 옥이야 농촌치유프로그램’은 국내 유일의 연옥광산이 있는 금옥골 마을의 생태와 경관자원을 활용한 상품으로 마을 내 옥(玉)동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