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서울우유 서해목장 '축분냄새' 확 줄이는 노하우(?)

축분냄새 없애는 서해목장 박대표의 귀뜸..."톱밥바닥+방선균+로타리 쳐주면 어려운 일 아냐" 
박민길 서해목장 대표/이학박사 “서울우유 조합원으로 유질평가 매번  잘 받는 것 몹시 중요해”
'나 100% 최고급우유 어떻게 생산될까?'...축분냄새 없애고 깨끗한 축산농장 가꾸는 서해목장

[나 100% 최고급우유 생산현장]… '깨끗한 축산농장 가꾸기' 서해목장의 노하우?

 

축사냄새를 말끔하게 잡고있다는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에 위치한 ‘서해목장’을 찾았다. 

서해목장(구 젖말목장)에서 생산하는 원유는 서울우유가 집유하고 있는 전체 조합원 중에서 최상위 1%의 최상위등급 원유를 생산하는 목장으로도 손꼽힌다.

 

서해목장 박민길(이학박사) 대표는 이처럼 솔선수범해 최고급 원유를 생산하면서 서울우유협동조합 감사를 2009년부터 시작해 최근까지 조합 살림살이의 구석구석까지 빈틈없이 들여다 보고 조합과 낙농산업 발전에 기여해오고 있다.

 

이곳 서해목장(구 젖말목장) 부지는 최초 14억원 가량을 투자해 1,450평 규모의 최신식 우사와 최신식 낙농시설을 구축해 지난 2014년 11월 15일 새롭게 문을 열기도 했다.

축사 전체면적은 1,450평으로 축사에서 나오는 퇴비를 발효시키고 이를 처리해 주는 퇴비장도 180평을 갖춰 놓고 있다.

 

 

축산농가들은 갈수록 축사냄새로 각종 민원에 시달려 동네사람과 지역사회에 곱지않은 시선들을 받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만큼 축사냄새는 해결해야 할 큰 숙제인 것이다.

 

축사냄새와 관련해서 이들에게는 또 다른 노하우도 있는 것 같다? 목장에 들어서면 여느 축산농가와는 다르게 축사냄새가 거의 없을 정도다.

 

 

노하우를 들어 보자.

박민길 대표의 부지런함과 과학영농을 손수 실천하는 흔적이 이야기 곳곳에서 숨겨져 나온다. 1등급 유질을 생산하는 비결을 좀더 물어보자 박 대표는 “젖소들이 먹고, 쉬면서 휴식하는 장소인 축사 바닥에 톱밥을 60세티센티 정도 깔아주는 일이다.

 

이때 호기성 발효운동이 잘되도록 방선균을 뿌린 뒤, 이를 매일 1회~3회(톱밥 로타리를 치는 횟수를 1회정도 하여도 무방하나, 횟수를 3회정도 하게되면 착유시 유방청결 세척시 노동력이 현저히 줄어듭니다) 로타리로 뒤집어 주는 게 중요한 노하우라면 노하우입니다.”

 

 

이런 노하우로 골치아픈 축분냄새를 호기성 발효를 왕성하게 촉진시켜 고질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고 있는 것. 아주 쉬운 일 같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

 

서해목장의 우사관리 노하우가 숨어 있는 것. “목장을 새단장 하면서 최초 축사바닥에 20센티 높이로 톱밥을 깔았으나, 2년이 넘은 지금은 중간중간 축사바닥에 톱밥만 깔아주고 바닥을 한번도 걷어내지 않아 지금은 바닥이 60센티 가량으로 우사에서 거의 냄새가 없을 정도이다.

 

매일 우사 바닥에 깔린 톱밥을 로터리 쳐 줌으로써 분뇨를 호기성 발효시키는 것”이라고 말해 박민길 대표의 과학영농과 부지런함이 엿보였다.

 

오래전부터 박민길 대표가 생산하는 원유는 최상급 품질로 정평이 나 있지만 요즘에는 품질이 한층 더 높아지고 있다는 느낌이다. 서해목장의 원유 품질은 체세포수가 6만 1천에, 세균수 5천으로 서울우유협동조합 전체 조합원들 중에서도 상위 0.1%를 들어 갈 정도로 타의 추종을 불허 할 명품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이렇게 되기까지는 박민길 대표의 남다른 탐구 열정과 부지런함이 큰 몫을 하고 있으며, 나이에 비해 젊음을 유지하고 있는 아내 강향숙 여사의 지칠 줄 모르는 조력 덕분이라는 귀뜸이다.

 

“기본에 충실하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며, 목장 청결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박 대표의 말에서 1등급 원유생산의 지극히 평범한 노하우가 숨겨져 있었다.

 

박 대표는 실제 목장을 구경시키면서 “젖소들이 깨끗하고 청결한 톱밥에서 생활하며 젖소 엉덩이 등 가축들 체표에도 오물이 거의 묻지 않는다.”며 1등급 원유생산 비결도 청결함과 부지런함임을 증명해 보였다.

서해목장 주변은 논밭 한 가운데쯤 있는 경우인데 미리시켜 놓은 톱밥도 우사 한쪽에 차곡차곡 잘 정돈돼 쌓여 있다.

 

서해목장은 최근에 만들어진 현대적인 시설답게 가축분뇨를 자동으로 걷어내는 스크레파를 통해 200평 규모 지하탱크로 자동 이송시켜 주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이렇게 분뇨처리를 제때제때 처리해 줌으로써 축사 냄새도 없애고, 가축들도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는 것이다.” 모아진 숙성된 분뇨는 냄새가 거의 없어 인근 과수원과 미작농가들에게 인기가 으뜸이라서 “분뇨처리 걱정 또한 없다”는게 박대표의 말이다.

 

 

박민길 대표는 “여름철에는 우사 천장 위에 설치한 스프링클러가 가동돼 외기온도를 4~5℃ 떨어뜨려 줌으로써 우사는 동서남북 방향 모두 시원하게 뚫려 있어 하절기 우기에도 분뇨가스는 내려앉을 틈이 없다”며 “우리 젖소들은 편하게 앉아서 휴식을 취할 수 있다”고 목장운영 시스템을 꼼꼼히 설명해 줬다.

 

이어 박 대표는 “겨울철에는 간단한 투명비닐을 축사주변으로 둘러줘서 겨울철 축사 난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도 했다. 서해목장 착유실은 4두, 복열 8두 동시 시스템을 갖춰놓고 있으며 서울우유협동조합의 전이용사료를 급이하고 있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고 말하는 박 대표는 20대부터 시작해 30여년간을 서울우유협동조합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다.

 

박 대표는 우유 단백질 조절과 젖소의 산차를 늘리는 방안을 목장에 접목해 영예로운 이학박사 학위까지 받는 등 과학 영농인이다.

 

 

박민길 대표는 젊은 시절인 지난 1972년부터 오랜세월 낙농인의 생활을 걸어온 전문 낙농인이다.

이렇게 현장을 찾은 ‘서해목장’은 큰 시설들을 갖추지 않고도 그 어렵다는 축사냄새를 손쉽게 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가장 큰 인상으로 다시한번 앞서가는 과학영농으로 큰 귀감을 주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