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어촌공사, 수계연결로 상습 가뭄지역 농민 숙원사업 해소 기대

농촌용수이용체계재편사업에 4개 지구 추가, 전국 상습가뭄지역 6,365ha 물부족 해소
물이 풍부한 지역과 부족한 지역을 연결하는 용수체계 재편으로 균형 있는 물 사용 가능해진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물이 풍부한 지역과 부족한 지역을 연결하는 농촌용수 이용체계 재편사업에 전남 신북지구를 비롯한 4개 지구가 농식품부 신규사업지구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상습가뭄에 시달리던 6,365ha 지역의 물 부족 문제가 해소될 전망이다.

 

총사업비 1천7백억원이 투입될 예정인 이번 신규지구는 충남 반산지구, 전북 고창북부지구, 전남 신북지구, 경남 하남지구로, 공사는 올해 하반기 기본조사를 시작으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설계해 2022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용수 이용체계 재편사업은 기존에 지구 단위로 이뤄지던 급수체계를 수계단위 용수구역 단위로 급수지역을 통합함으로써, 용수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고 체계적인 용수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사업지역에는, 물이 풍부한 지역에서 부족한 지역으로 연결 수로를 설치해 용수를 공급하고, 자체 용수확보가 어려운 곳은 단순 이용 후 흘려버리는 물을 다시 끌어올리거나 물이 빠져나가는 출구에 반복이용시설을 설치하게 된다.

이미 개발된 수자원을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함으로써, 저수지를 새로 만드는 방식의 용수개발사업비에 비하면 약 40%의 사업비 절감 효과가 있어 항구적인 가뭄대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공사는 2018년 경기도 아산-금광·마둔지와 충청남도 아산-삽교-대호호를 잇는 것을 시작으로 충청북도 중북부와 충청남도 아산북부, 전라남도 금호호-군내호 등 전국 9개 지구로 사업을 확대해 왔다.

공사는 2019년까지 3개 지구를 준공하였고 2020년에 아산-삽교-대호호지구, 2021년에는 아산-금광·마둔지지구를 순차로 준공하고 가뭄 극심 지역 수계연계 추진을 가속화하여 물 자원 활용 효율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김인식 사장은 “기존 시설물을 보강하고 수리시설을 통합해 재편하는 용수이용체계재편사업을 통해 수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 공급해, 급변하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농업인이 물 걱정 없이 농사지을 수 있도록 농업용수 확보와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체험·힐링 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소위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탁 트인 야외에서 가족단위로 휴식을 취하며 일상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여행지가 어디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농촌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를 소개했다. ‘우리 농촌갈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관광’ ‘야외’ ‘거리두기’ 등 새롭게 등장한 여행 경향에 맞춰 지역별 특화된 농촌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추천한 농촌관광상품 가운데 1차로 10점을 선정하고, 2차로 10점을 추가해 총 20점을 엄선했다. 관광상품은 가족단위 소그룹이 ‘농촌체험’ ‘힐링’ ‘미식’ 등 주제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경남 함양의 ‘함양 찐추억, 비우go! 채우go!’는 목공예‧전래놀이 체험, 숲속놀이, 개평한옥마을과 남계서원 탐방, 선비문화탐방로 체험, 산양삼농장에서 삼 캐기 체험 등 농촌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강원 춘천의 ‘금이야 옥이야 농촌치유프로그램’은 국내 유일의 연옥광산이 있는 금옥골 마을의 생태와 경관자원을 활용한 상품으로 마을 내 옥(玉)동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