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딸기 수출경쟁력 높다...'딸기 수출혁신 전진대회' 가져

딸기 연평균 15%의 수출 성장세...수출량 국내 생산량 2.8%에 불과 성장잠재력 여전히 풍부
농식품부 "스타품목 육성위한 생산·수출 단계별 정책과제와 혁신기술 공유·확산" 기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10일 딸기 수출 농가·업체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 딸기 수출 혁신 전진대회‘를 개최하였다.

 

최근 10년간 연평균 15%의 수출 성장세를 보이는 동시에 현재 수출량이 국내 생산량의 2.8%에 불과하여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딸기는 농식품부가 올해부터 수출 스타품목으로 중점 육성 중인 품목이다.

   

이날 행사는 딸기의 생산·수출 단계별 정책 과제 설명, 혁신 기술 적용 사례 발표 및 수출 딸기 전시 홍보 등으로 진행되었다.

농식품부는 딸기 수출농가의 소득 격차를 분석하여 소득 향상과 수출 확대를 위해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하였다.

 

한국농식품유통공사(aT)는 신선도 유지기술(이산화탄소 처리 등)을 적용한 시범수출 결과를 발표하였으며, 수출업체 김종해 대표는 수확 후 콜드체인 적용 수출 사례를 소개하여 참석자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현장에는 수출되고 있는 금실·매향·설향이 전시되었고, 이를 활용한 딸기 요리 시연, 큐알(QR)코드 홍보관 등을 마련하여 체험 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신선도 유지를 위한 특수포장용기도 직접 농가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배치하여 눈길을 끌었다.

 

농식품부와 생산농가, 수출업계는 하반기 딸기 수출확대를 위한 생산·수출 단계별 정책과제를 추진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신품종 실증재배, 신선도 유지를 위한 기능성용기 제작 및 보급, 면세점 입점을 추진하고, 상반기 선도유지 시범 수출 결과를 담은 선박 수출 매뉴얼을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한 비대면 마케팅·판촉 지원 등 타겟 국가별 해외 홍보 활동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농가는 육묘관리 개선, 재배관리 기술 교육, 선도유지 수확 연장을 위한 차열막 지원사업 등에 적극 참여하여 품질과 안전성을 갖춘 수출물량 생산역량을 배가해 나갈 계획이다.

 

 

수출업체는 필리핀 초도 수출 추진(11월), 딸기 신품종 시범 수출, 선박 수출 확대 등 새로운 시장과 품목 개척에 나섬으로써 우리 딸기 수출의 지평을 넓히는 데 주력할 것이다.

 

김현수 농식품부장관은 전진대회에 참석 “우리 딸기가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를 사로 잡을 수 있도록, 하반기에는 수출현장으로 좀 더 다가가서 작지만 의미있는 변화들을 만들어 내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