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농협 친환경방역부, 영농철 일손돕기 나서

김재열 친환경방역부장 “농업농촌의 애로사항에 귀를 기울이고 같이 고민하고 해결하는데 힘을 다하겠다"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임직원들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해 5월 29일 코로나19로 인한 인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현장을 찾아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농협경제지주 친환경방역부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자매결연 마을인 경기 양평군 용문면 중원2리 마을을 찾아 고추밭작업, 잡초제거, 마을청소 등을 도우며 구슬땀을 흘렸고 농촌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같은 날 농협중앙회 농가소득지원부 직원들은 경기 화성시 송산농협 관내 농가를 방문, 포도순 제거 및 고추 지지대 세우기 작업 등을 하며 농가의 부족한 일손에 힘을 보탰다.

 

 

농협경제지주 김재열 친환경방역부장은 “농협 친환경방역부 직원들과 중원 2리 마을은 가족과 같은 관계이고, 앞으로도 이 관계를 발전시켜 농업농촌의 애로사항에 조금 더 귀를 기울이고 같이 고민하고 해결 하는데 힘을 다하는 등 유대가 더욱 깊어지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며 마음을 전했다. 오현승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