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코로나19 여파?...'한우도축량' 13% 이상 급증

한우 소비자 가격은 5,907원/100g 평년동기대비 6.7%, 전년동월 대비 5.2% 높은 수준

 

국내 쇠고기 공급은 한우 도축마릿수 증가로 국내산 공급이 증가하고, 쇠고기 수입량도 전년 수준을 유지하는 등 충분한 상황이란게 정부의 설명이다.

 

한우 도축마릿수는 올해 5월 중순(1.1~5.20)까지 288천마리로 전년 동기(284천마리) 대비 1.2% 증가하였으며, 최근 4월과 5월 증가율은 전년대비 5.2%, 13.4%로 증가폭이 커지고 있다.

 

쇠고기 수입은 5월 중순(1.1~5.20)까지 160천톤으로 전년 동기(161천톤)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수입 쇠고기 재고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한우 쇠고기 가격은 코로나19 이후 가정 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3월과 4월에 전년 동월 대비 각각 6.6%, 13.5% 상승하였으며, 5월에도 가정 소비와, 재난지원금 효과 등으로 5월(5.1~20) 도매가격은 20,152원/kg으로 전년 동월(17,735원) 대비 13.6% 상승하였다.

 

5월(5.1~20) 한우 소비자 가격은 5,907원/100g(양지)으로 평년동월(5,534원) 대비 6.7%, 전년동월(5,613원) 대비 5.2% 높은 수준이다.

 

 

최근의 높은 한우가격은 코로나19 영향과 재난지원금 지원 효과 등에 따른 일시적인 한우 수요 증가에 따른 것으로, 하반기 이후 어려운 경기여건 하에서 공급은 증가하고, 코로나19 특수상황에 따른 수요가 감소할 경우 수급 및 가격 불안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년말 한우 사육마릿수는 전년 대비 3.7% 증가한 317만마리, 도축마릿수는 79만마리로 전년(76.5만마리) 대비 3.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21년 이후 큰 폭의 한우 사육마릿수 및 도축마릿수 증가에 따른 공급과잉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2분기 관측정보(KREI 발표예정)를 바탕으로 생산자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수급조절협의회, 현장 토론회 등을 통해 한우 공급과잉 상황 등을 적극 알리고, 농협‧생산자단체 등과 협력하여 한우 농가를 대상으로 암소감축 및 송아지 입식조절 필요성 등을 홍보하고, 농가 중심의 자율적인 사육조절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한우 사육마릿수가 ‘20년말에 317만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는 등 한우 공급과잉이 예상되므로, 한우 생산농가들이 최근의 높은 가격을 이유로 생산을 늘리기보다는 한우 사육전망과 관측정보를 바탕으로 암소 감축 및 송아지 입식조절 등 적극적인 사육마리수 조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 ‘비대면·디지털 조사원’ 대폭 모집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에서는 스마트농업전문가 육성사업으로 시설작목(토마토, 파프리카), 노지작목(배추), 축산(한우)의 생육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하여 50명에 대한 원서접수(7.2.~7.15.)와 비대면 농산물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사업으로 조사요원 18명에 대한 원서접수(7.2.~7.8.)를 홈페이지를 통하여 공고 중에 있다. 이번 채용공고는 농촌진흥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공공일자리 제공을 위한 비대면·디지털 공공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농업 빅데이터의 체계적 수집·분석을 통한 스마트농업 기반 구축 및 체계적 인력양성으로 청년층의 스마트팜 창농, 컨설팅, 기업체 취업 등 일자리 창출 활성화와 비대면 시대에 맞는 농산물 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향후 농축산물의 수급 불균형 문제 해결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속한 농정 의사결정 지원 및 수확량 변동 관리 기술 개발과 지속가능한 농식품산업 기반 중 하나인 스마트팜의 품목별·유형별 모델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여 생산성 향상 모델(AI) 등의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최종태 강원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채용을 계기로 강원도 지역 청년층의 미래 대응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스마트농업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