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국민생활 활력지원 프로젝트’

농협, ‘국민생활 활력지원 프로젝트’ 펼쳐 코로나19 극복에 앞장
어려운 이웃에 도시락과 농축산물꾸러미 전달 및 농축산물 판매촉진

 

농협(회장 이성희)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활력을 충전하고 침체된 농축산물 소비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6월말까지 국민생활 활력지원 프로젝트를 전개한다.

 

이번 ‘국민생활 활력지원 프로젝트’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돕고, 지역의 농축산물 소비위축을 해소하여 농업인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자 마련되었다.

먼저 농협은 다양한 우리 농축산물을 포장한 꾸러미 박스(5만개), 우리 농축산물을 이용하여 만든 도시락(40만개)을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한다. 도시락에는 이마트24가 지원한 생수 40만병이 포함된다.

 

 

우리 농축산물 꾸러미(5만개)는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소속 지역별 푸드뱅크 및 농협의 지역본부를 통해 홀몸어르신, 소년소녀가장 등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되며, 우리 농축산물 도시락(40만개)은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를 통한 선정절차를 거쳐 취약계층과 무료급식소에 전달된다.

또한 농협은 우리 농축산물 소비촉진을 위하여 전국 농협하나로마트와 대형마트, 온라인몰, 홈쇼핑 등 전국 2,350개소 판매처에서 농축산물, 화훼류 등을 20% 내외 할인하여 판매하고, 판촉시식행사 및 전용매대를 구성하여 대대적인 농축산물 소비촉진을 실시한다.

 

프로젝트 시작에 앞서 농협은 7일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회장, 권미영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센터장, 김성영 이마트24대표이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축산물 꾸러미 및 도시락 전달식을 실시했다.

이날 참석한 사회복지단체와 고향주부모임 회원, 농협 임직원들은 농협즉석밥 등으로 구성된 우리 농축산물 꾸러미를 포장하고 이를 우면동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나누며 따뜻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농협 이성희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가 위축되고 사회분위기가 침체되어 국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농협은 ‘농업인과 함께’하고 ‘국민과 함께’하여 지금의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 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