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농민공동행동'...코로나19 농업계 '파장에 주목'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한 농민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
이날 전국농민대회도 국회앞 민주당사 앞에서... '코로나19 농업피해대책' 촉구 주장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한 농민공동행동을 출범하고, 7일 청와대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가져 주목을 끌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 앞서 농민의 길과 한국농축산연합회 그리고 축산관련 단체 협의회는 4월 27일,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한 농민단체 연합 준비모임’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3차 추경에 농민지원 반영의 필요성에 합의하고, 공동행동을 할 것을 합의하여 코로나-19 대책마련을 위한 농민공동행동(이하 농민공동행동)을 구성했다.

 

UN 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3월말 “현재까진 식량 공급이 적절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4~5월엔 식량 위기가 발생 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유엔 식량안보위원회(CFS)는 물류 중단 현실화를 경고하고 있다. 

 

 

특히 FAO는 식량을 옮길 수 없는 물류 중단 현상이 이미 벌어지고 있고, 감염으로 인한 노동력 제한이나 비료와 사료 등 농자재 무역이 중단될 경우 농산물 생산이나 가공에 문제가 발생 할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는 상황에 있어 이들 움직임과 대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이날 전국농민회총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마늘생산자협회, 전국양파생산자협회 주최로 전국농민대회가 국회 앞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농산물 가격보장! 냉해피해보상! 코로나19 농업피해대책!" 등을 주장하며 농민들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기도 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