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프리지어 ‘쏠레이’ 품종 일본시장 수출

수출방식 개선, 잎 제거‧꽃대 길이 줄여 수출비용 절감 기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내수 시장이 침체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프리지어 농가를 돕기 위해 20일, 프리지어 6,400본을 일본에 시범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시범 수출된 프리지어는 충남 청양 화훼수출작목반에서 생산한 것으로, 최근 출하가 늘고 있는 노란색 꽃의 ‘쏠레이’ 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은 새로운 유통 규격을 적용해 프리지어의 잎을 제거하고 꽃대 중 윗부분만 수확해 포장했으며, 꽃대 길이를 80cm에서 60cm로 약 20cm 줄였다.

 

잎이 붙어 있는 채로 수확할 경우 땅 속 종구(씨알)가 죽어 다시 사용하기가 어렵고 포장 작업도 번거로운 기존 프리지어의 수출 방식을 개선한 것이다.

 

꽃대 길이가 기존 수출용 보다 짧아짐에 따라 포장비와 항공 물류비 절감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적으로 프리지아의 꽃대는 5회까지 수확이 가능하고, 수확이 끝난 후에도 종구를 재활용 할 수 있다.

 

국내 수출업체를 통해 일본 큐슈지역 경매인에게 공급되는 프리지어는 기존 수출 꽃과의 품질 비교, 선호도, 신선도, 가격 등 시장성을 평가 받는다. 이후 시장성 평가에서 나온 개선점에 대한 해결책을 찾아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중장기 수출유망품목 육성계획에 따라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6개 품목, 총 30개 품목을 선정하여 수출유망품목으로 육성하고 있다. 프리지어는 2020년 수출유망품목으로 선정됐다.

   

농촌진흥청 조성주 수출농업지원과장은 “내수시장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단기적으로는 개발기술을 접목한 품목의 시범 수출과 시장성 평가로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중·장기적으로는 신기술 시범사업을 추진해 수출국 다변화와 수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