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논' 타작물 재배로 생산되는 '콩' 전량수매

품목별 수매가격 kg당 콩 4,500원‧팥 5,190원‧녹두 7,000원으로 전년과 동일
품종별 구분수매… 3월 23일부터 약정 체결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논에 벼 대신 콩을 재배하는 농가의 소득안정을 위해 2020년산 국산 두류(콩·팥·녹두) 수매계획을 발표하였다.

2020년산 콩 수매 계획물량은 전년과 같은 6만톤으로 하였고, 수매약정은 3월 23일부터 6월 30일까지, 실제 수매는 금년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약정 농가를 대상으로 이루어진다.

 

특히, 금년 논에 타작물 재배로 생산된 논콩은 전량 수매하여 농가의 판로를 안정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2020년산 팥은 전년대비 100톤이 증가한 500톤을 수매하고, 녹두는 전년과 동일하게 200톤을 수매할 계획이다.

품목별 최고등급 수매가격은 콩 4,500원/kg(특등), 팥 5,190원/kg(1등), 녹두 7,000원/kg(1등)으로 전년과 동일하게 결정하였다.

다만, 콩 수매등급 결정을 위한 검사규격을 개선하면서 일부 등급별 수매가격도 상향 조정하였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국산콩의 지속적인 신수요 창출을 위해 용도별 가공적성(두부류)을 고려한 품종별 구분 수매방식을 도입했다.

수매량은 전체 수매물량 60천톤 중 6천톤이며, 대상 품종은 가공업체의 수요를 반영하여 대원(4,900톤), 대풍2호(400톤), 선풍(700톤)을 선정하였다.

 

수매가격은 수확기(‘20.12~‘21.1) 도매가격(aT KAMIS 상품 평균가격)에서 유통비용을 제외한 가격(도매가격의 83%)으로 시장가격을 반영해 수매할 계획이다.

수매기관은 지역농협,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 국산콩생산자연합회)로서 기관별 전담 품종을 정하여 수매한다.

 

한편, 농식품부는 두류 재배농가의 원활한 종자확보를 돕기 위해 국립종자원을 통해 보급종을 공급할 계획이다.

국립종자원은 농업인이 신청(2.3.~3.17.)한 정부 보급종 콩 1,378톤과 팥 10톤을 4월 1일부터 5월 11일까지 지역농협을 통해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꼬투리가 높이 달려 기계 수확이 가능한 ‘대찬(‘19: 30톤 → ‘20: 78톤)’, ‘선풍(‘19: 44톤 → ‘20: 97톤)’ 등 논 재배용 보급종을 확대 공급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정부수매 희망농가는 정해진 수매약정 기간(3월 23일~6월 30일) 동안 지역농협,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 국산콩생산자연합회)에 신청하고, 지자체 등 유관기관에서도 논에서의 타작물 재배확대 등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