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 백지화 촉구

경북 청송군 면봉산 풍력저지연합대책위 '풍력발전 백지화 촉구' 성명서 발표
"풍력 조성사업 즉각 공사중지와 과 풍력 조성사업 인허가를 즉시 백지화하라"

 

경북 청송군 면봉산풍력저지연합대책위원회가 지역내 '풍력발전사업' 백지화를 강력하게 요청하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지역에 풍력발전 사업이 강행되면서 지역 민심이 더욱 들끓어 파문이 커지고 있다.

 

특히, 경북 청송군 풍력발전사업과 관련해 전 청송군수가 금품수수 비위혐의로 검찰수사를 받다 지난달 숨진채 발견되는 등  풍력사업까지 강행되면서 지역민심이 갈수록 흉흉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이들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연합대책위는 풍력 조성사업의 즉각적인 공사중지와 풍력발전 인허가사업 백지화를 요청하는 긴급성명까지 발표해 놓고 있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 성명서 내용을 들어봤다.

 

[성/명/서/전/문]

청송 면봉산 풍력(주)는 청송군청을 속이고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짓밟으면서 풍력 사업을 자행하고 있다.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주)는 불법과 비리로 인허가 나고 공사중지 기간에 공사로 인한 주민 피해가 심각하고 이를 제지하는 과정 중 풍력회사는 청송 면봉산 아래 터를 잡고 살아가는 삼남면 주민 수십 명을 가처분신청, 민사소송, 형사고발로 그민원을 해결하려 하고 있다.

 

이에 청송 면봉산 풍력 저지 연합대책위는 아래와 같은 명백한 증거와 정황 등으로 “청송 면봉산 풍력 조성사업”의 즉각적인 공사중지 요청과 “청송 면봉산 풍력 조성사업” 인허가의 백지화를 청송군과 관계관청에 요청하는 바입니다.

 

또한, 지난해는 청송군의원이 풍력회사와 뇌물관련으로 실형 선고를 받았고, 면봉산 풍력회사(주)대표는 뇌물수수혐의로 집행유예가 선고 되었습니다.

지난 2월 전 청송군수는 풍력관련 뇌물수사 도중 극단적인 선택을 하였습니다.

 

청송군의 발전을 위해 주민의 대표로 뽑은 전 군수와 전 군의원이 풍력으로 인하여 한 사람은 사망하고, 한 사람은 현재 구속되어 형을 살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에 빠져 있습니다.

 

풍력 사업의 가장 큰 피해자는 이들입니다. 더 큰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청송군과 관계기관은 주민들이 조사한 취소 사유를 면밀히 살펴 보고 검토,조사하여 인허가가 취소되도록 노력하여 주시기를 촉구합니다.

 

아울러 현재 공사 진행 중인 사항을 전면 중지시키고 청송군청 직원 풍력 회사기술이사 재직, 청송군의원 풍력관련 뇌물수수 실형, 풍력 회사대표 뇌물수수 집행유예, 전 청송군수 뇌물수수 수사 도중 극단적인 선택하여 사망한 경위 등 모든 진실이 밝혀 질 때까지 모든 풍력 공사는 중지되어야만 할 것입니다.

 

저희 청송 면봉산 풍력 저지 연합대책위원회와 주민들은 아래 취소 사유와 정황, 증거사유를 들어 청송군에 “청송 면봉산 풍력단지 조성사업” 전면 공사중지 요청과 인허가 취소를 요청하는 바입니다.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 연합대책위원회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