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촌진흥청, ‘코로나19’ 로 어려움 겪는 농업농촌 활성화 모색

김경규 청장, 전국 농업기술원장 화상회의 갖고 역량 동원해 영농현장 어려움 해소 당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1일 본청 영상회의실에서 전국 농업기술원장들과 화상시스템으로 업무협의회를 진행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영농교육, 현장 기술지원 공백 해소와 농촌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4일부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상근무체제로 전환하고 재해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협력해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비대면 지도사업 시스템 운영을 강화하고 있으며, 농업기술보급 역량을 총동원해 영농현장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주요 농작업, 병충해 방제, 생육관리 요령 등 중점기술과 농업인 건강관리에 관한 정보를 농촌진흥청 농사로 등 누리집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공 중이다.

농촌진흥기관의 인력‧장비를 활용한 농작업 지원과 마을 방역도 추진한다.

이날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각 기관의 코로나19 대응상황과 농촌경제 활성화 대책 등을 점검한 뒤, 현 상황에 맞는 효율적인 농촌지도‧기술보급 방안에 관한 참석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김청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과 농업부문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영농활동 지원을 위해 기관의 모든 역량을 모아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지난 6일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 대구시농업기술센터 소장과 화상회의를 열고 대구‧경북지역 영농지원활동 상황을 점검했다.

대구‧경북지역은 경북농업방송‧온라인을 통해 농업인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으며 미생물 분양, 농기계 임대 등 영농지원활동은 비대면으로 조치하고 있다.

 

또한 현재 수확 중인 대구지역 미나리 소비 감소로 재배농업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 따라 농촌진흥청은 대구 미나리 800kg을 구입해 구내식당의 급식메뉴로 제공하는 등 판로확대 지원에 나서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산림기술인회’ 전문가 활동 기대
한국산림기술인회(회장 허종춘)는 지난 5월 2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행정정보 공동이용’은 국민들이 각종 민원신청시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민원담당자가 전산망으로 확인하여 민원을 처리하는 전자정부 서비스이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이번 대상기관 지정을 통해 민원인의 구비서류 제출 부담을 줄이는 한편, 업무담당자의 업무 효율성도 증대될 수 있게 된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산림기술자 자격증 및 산림기술용역업 등록 관리 업무로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에 지정되었으며, 점차적으로 기관 내 다른 민원업무로도 확대하여 국내 3만여명의 산림기술자들의 불편을 해소시킬 전망이다. 특히, 신청인의 증빙서류 발급을 위한 행정기관 방문, 발급비용 절감 및 위·변조 문서 접수방지, 신청인 행정정보 취급에 따른 정보유출 위험성 등이 감소하게 된다. 행정정보 공동이용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수요는 연간 약 1만여건 이상으로 추정되며, 향후 민원인들의 편의가 지속적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허종춘 한국산림기술인회 회장은 “행정정보 공동이용시스템을 통해 산림기술인들의 시간·비용적 발생에 따른 불편이 해소되어 민원 편의성이 크게 제고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