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제로에너지’ 건축 기술 적용 리모델링 추진

“농업농촌 에너지자립모델 실증지원” 공모결과 전북 장수, 울산 울주 선정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농촌 에너지자립모델 실증지원사업을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하여 평가한 결과 전북 장수, 울산 울주를 대상 지역으로 선정했다.

지난 1월부터 실시한 공모에 6개 시군이 응모했으며,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선정심의를 통해 대상 지역을 확정했다.

 

이 사업은 농촌지역의 마을회관 등 공공생활시설에 제로에너지 건축 기술(패시브 및 재생에너지 등)을 적용한 새 단장(리모델링)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재생에너지 3020계획에 따른 농촌지역 목표를 달성하고, 농가 소득 증진을 위해 농촌 태양광 발전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에너지 전환 정책의 일환으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농촌형 제로 에너지 건축물의 설치 및 표준모델’ 연구를 ‘18년부터 시작하여, 지난해 지역 및 용도에 따라 4가지 표준모델을 개발했다.

올해부터는 ‘농업농촌 에너지자립모델 실증지원 사업’을 통해 표준모델의 실증을 위한 새 단장(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새 단장시 고성능 창호와 단열재를 사용하여 에너지 누수를 최소화하고, 태양광 발전을 통한 재생에너지를 공급함으로써 탄소배출을 줄이고 비용도 대폭 절감할 수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등유, 전기 등 고비용 에너지원을 주로 사용하는 농촌 지역의 공공생활시설을 에너지 자립화하여 농촌 지역 에너지복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식품부는 선정된 지자체의 공공생활시설을 대상으로 새 단장 전후의 에너지 성능을 진단하여 사업 효과를 검증하고, 사업 결과를 토대로 농촌 지역 에너지자립모델을 보급‧확산할 계획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