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우린네이처, 초강력 수분 흡수제 '글로바드라이' 선보여

고영규 대표 "깔짚 수분 흡수, 암모니아와 악취 감소에 탁월"

친환경 축산을 선도하는 기업 우린네이처(대표 고영규)가 초강력 수분 흡수제인 ‘글로바드라이(Globadry)’를 출시했다. 

글로바드라이는 양계농가들의 고민인 수분 흡수율이 350%로 비교되지 않는 매우 높은 수분 흡수율을 자랑한다.양계축사 바닥이나 깔짚의 수분을 신속하고 강력하게 흡수하여 깔짚을 고슬고슬하게 한다.

 

뿐만 아니라 암모니아 등 악취 감소에도 탁월하다는 것. 암모니아 가스는 호흡기 질환과 기타 질병의 직접적인 원인이기 때문에 농가에서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이다. 

 

특히 겨울철은 환기를 자주 하지 못하여 암모니아 가스가 많이 발생되고 깔짚이 자주 습해지기 때문에 ‘글로바드라이’가 가장 필요한 시기이다.

 

이 밖에도 유칼립투스 오일이 함유되어 있어 소독효과가 있으며 향긋한 향으로 쾌적한 농장 환경을 조성해 준다. 그야말로 다기능을 갖춘 멀티 제품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우린네이처는 제품의 효능을 부담없이 확인해 보도록 첫 구매시 50% 할인을 해주며, 전화 상담만으로도 만원 할인권을 주고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