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범농협 사회공헌 공동추진 협의회 개최

특색 있는 지역사회공헌활동으로 ‘함께하는 농협’ 구현할 것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11일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범농협 주요부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제1차 범농협 사회공헌 공동추진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공헌 기금 적립을 위한 공익상품 개발과 임직원 외 일반인의 사회공헌활동 공동참여 확대를 위한 사회공헌 전문기관과의 협업 플랫폼 구축에 대한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되었다.

 

농협은 매월 테마를 선정하여 특색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2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및 가축질병 등 사회적 위기관리 지원을 위한 예방활동을 테마로 지역사회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번 협의회를 주관한 여영현 농업농촌지원본부장은 “농협만의 색깔을 가진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하여 ‘함께하는 농협’을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농협은 앞으로 공익상품 출시를 통한 적립기금을 바탕으로 일반인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을 개발·추진하여 사회공헌 부문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계획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