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협청년농부사관학교 교육생 모집

실습위주 정예 청년농업인 육성! 4·5기 각 100명씩 선착순 모집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실습위주 정예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청년농부사관학교 4·5기 교육생을 모집한다.

청년농부사관학교는 청년농업인 일자리 창출 방안 마련 및 안정적인 농촌 정착 유도를 위해 2018년 1기를 시작으로 누적 172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으며, 이 중 약 33%인 57명이 영농 정착을 완료하는 등 농촌 활력화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2020년도 교육은 6개월 합숙과정으로 실무중심의 모듈식 교육프로그램과 함께 농업용기계(드론, 굴삭기, 지게차 등) 국가자격 취득지원, 소비지 유통체험 등 농협만의 차별화된 과정을 준비하고 있으며, 우수 교육생에게는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4기 모집은 2월 11일부터 3월 20일까지 100명 선착순으로 진행되고, 4기가 충원되면 4월 20일까지 5기 100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교육은 각각 4월 6일, 6월 1일에 시작하며, 농업분야에 열정을 가지고 있는 만 39세 이하의 청년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농협청년농부사관학교는 졸업 후에도 전산화된 개인별 이력관리를 통해 단계별 맞춤형 영농정착지원은 물론 종합컨설팅 제공과 융복합제품 판로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