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식품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전담팀 구성

외식업 등 분야별 모니터링 강화 및 선제적 대책 마련키로
외식업, 수출, 농촌관광 등 주요 분야를 중심으로 모니터링 강화
사태 장기화에 대비하여 업계 의견수렴과 선제적 대응방안 마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비하여 전담 대응팀을 구성하고, 지난 1월 30일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첫 번째 대책회의를 개최하였다.  

 

농식품부는 범정부 차원의 선제적 대응 기조에 맞춰 식품산업정책실장을 단장으로 총괄‧산업반, 방역‧검역반, 지원반, 홍보반  4개반으로 대응 전담팀을 편성하였다.

전담팀은 과거 사스, 메르스 사례를 참고하여 향후 부정적 영향이 우려되는 주요 분야를 중심으로 관련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단계별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대책회의에서는 대중이용시설 기피 등으로 인한 외식업 매출감소 우려, 춘절 연휴 연장에 따른 대중국 수출 애로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하였으며, 농촌관광 예약 현황, 돼지고기 등 축산물 소비동향, 금융시장 동향 등도 함께 점검하였다.

 

 농식품부는 사태 장기화에 대비하여 분야별 실시간 동향 파악이 가능하도록 모니터링 체계를 보완하고, 업계 의견수렴 및 영향 분석을 통해 향후 나타날 수 있는 상황을 예측하여 선제적으로 대응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하기로 하였다.

 

박 실장은 농식품 분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인한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가능한 모든 정책적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