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농협회장 선거 1차투표결과...이성희 82표, 유남영 69표 등 과반 못넘겨 결선투표까지

중앙회 292명 대의원들 10명 후보들로부터 7분씩 소견발표 들은뒤 곧바로 투표참여...결선투표 중
결선투표에서 28%를 얻은 이성희 후보와 23.5%를 얻은 유남영 후보간 박빙의 결선투표
1차 투표 개표결과 1번 이성희 82표,2번 강호동 56표, 3번 천호진 0표, 4번 임명택 0표, 5번 문병완 12표, 6번 김병국 2표, 7번 유남영 69표, 8번 여원구 4표, 9번 이주선 21표, 10번 최덕규 47표를 얻어
과반수 표를 얻는 후보가 안나와 결선투표

[속보] 농협중앙회장 1차 투표 개표결과 1번 이성희 82표 28%,2번 강호동 56표 56%, 3번 천호진 0표 0%, 4번 임명택 0표 0%, 5번 문병완 12표 4.1%, 6번 김병국 2표 0.7%, 7번 유남영 69표 69%, 8번 여원구 4표 1.4%, 9번 이주선 21표 7.2%, 10번 최덕규 47표 16%를 얻었다.

1차투표에서 과반수 표를 얻는 후보가 나오질않아 결선투표가 곧바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농협중앙회장 후보로 나선 인물은 10명으로 등록후보(기호 순서대로)는 이성희(70)전 경기 성남 낙생농협 조합장, 강호동(56) 경남 합천 율곡농협 조합장, 천호진(57) 전 농협가락공판장 사업총괄본부장, 임명택(63) 전 NH농협은행 언주로 지점장, 문병완(61) 전남 보성농협 조합장이다.

또, 김병국(68) 전 충북 서충주농협 조합장과 유남영(64) 전 전북 정읍 조합장, 여원구(72) 경기 양평 양서농협 조합장, 이주선(68) 충남 아산 송악농협 조합장, 최덕규(69) 전 경남 합천 가양농협 조합장이다.

1차투표에서 대의원 293명(회장포함100%)과반수 표를 못 넘길경우 2차 결선투표로 이어져, 대의원들의 투표는 오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