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영농부산물' 퇴비화에 총력...퇴비도 만들고 미세먼지까지 잡아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영농부산물 퇴비화 지원 현장 찾아 강조 
충남 논산 영농현장 방문…농업분야 미세먼지 발생 저감 당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1)기간 중 농업분야 미세먼지 발생량 저감(낮추고 줄이기)을 위해 영농부산물 파쇄작업을 지원한다.

오는 3월까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와 협업해 농업기계 임대사업소에 있는 임대용 동력파쇄기를 활용하여 시‧군 마을 단위로 고춧대‧깻대·잘라낸 나뭇가지 등 영농부산물 파쇄를 실시한다.

 

농촌진흥청장은 29일 영농부산물 파쇄와 퇴비화 작업이 진행된 충남 논산시 연산면 표정리 마을에서 농업인들을 만나 영농현장의 어려움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농업분야의 미세먼지 발생량 낮추기에 뜻을 함께하고 산불예방을 위한 영농부산물과 논‧밭두렁 불태우지 않기에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동력파쇄기 보급 확대를 추진해 영농부산물 처리로 인한 농업인의 어려움을 해소하도록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새해농업인실용교육 등 농업인 대상 교육을 통해 영농폐기물과 영농부산물의 노지 소각 금지를 널리 알리고  있으며, 영농부산물의 퇴비화를 위해 파쇄작업 지원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논‧밭두렁에서 겨울을 난 병해충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논‧밭두렁 내 병해충 밀도를 조사‧분석을 추진하고 있으며, 분석 결과에 따라 지역별 방제기술을 지도할 계획이다.  

이날 농촌진흥청장은 표정리 마을 방문을 마친 뒤 논산시농업기술센터를 찾아 농산물안전성분석실, 친환경 미생물 배양실 등을 둘러보며 농산물 안전성 강화, 친환경농업 실천을 위한 유용미생물 활용 확대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충청남도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로 이동해 연구자들과 만나 지역특화작목 연구소의 연구기반 개선사항을 듣고 지역농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개발을 위해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한국농수산대학' 첫 국무총리 표창 받아
국립한국농수산대학(총장 허태웅)은 8월 11일(화)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진행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 유공표창 전수식’에서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한농대는 2008년 국내에서 운영되는 대학 중 유일하게 책임운영기관으로 지정되어 매년 평가를 받고 있으며, 2018년 한농대의 주요 업무 실적과 관련한 2019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 처음으로 A등급을 받아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전년도와 비교해 주요 실적이 월등히 높아져 각종 성과지표가 눈에 띄게 상승한 2019년 업무실적에 대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는 평가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되어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한농대 허태웅 총장은 “이번에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것은 책임운영기관으로 사회적 책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한농대 발전을 위해 노력한 전 교직원의 공이 크다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한농대는 이번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책임운영기관 중 유일의 국립대학’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우리나라 농수산업을 이끌어 갈 청년 인재를 양성하며 국민에게 봉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