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영농부산물' 퇴비화에 총력...퇴비도 만들고 미세먼지까지 잡아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영농부산물 퇴비화 지원 현장 찾아 강조 
충남 논산 영농현장 방문…농업분야 미세먼지 발생 저감 당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1)기간 중 농업분야 미세먼지 발생량 저감(낮추고 줄이기)을 위해 영농부산물 파쇄작업을 지원한다.

오는 3월까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와 협업해 농업기계 임대사업소에 있는 임대용 동력파쇄기를 활용하여 시‧군 마을 단위로 고춧대‧깻대·잘라낸 나뭇가지 등 영농부산물 파쇄를 실시한다.

 

농촌진흥청장은 29일 영농부산물 파쇄와 퇴비화 작업이 진행된 충남 논산시 연산면 표정리 마을에서 농업인들을 만나 영농현장의 어려움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농업분야의 미세먼지 발생량 낮추기에 뜻을 함께하고 산불예방을 위한 영농부산물과 논‧밭두렁 불태우지 않기에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동력파쇄기 보급 확대를 추진해 영농부산물 처리로 인한 농업인의 어려움을 해소하도록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새해농업인실용교육 등 농업인 대상 교육을 통해 영농폐기물과 영농부산물의 노지 소각 금지를 널리 알리고  있으며, 영농부산물의 퇴비화를 위해 파쇄작업 지원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논‧밭두렁에서 겨울을 난 병해충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논‧밭두렁 내 병해충 밀도를 조사‧분석을 추진하고 있으며, 분석 결과에 따라 지역별 방제기술을 지도할 계획이다.  

이날 농촌진흥청장은 표정리 마을 방문을 마친 뒤 논산시농업기술센터를 찾아 농산물안전성분석실, 친환경 미생물 배양실 등을 둘러보며 농산물 안전성 강화, 친환경농업 실천을 위한 유용미생물 활용 확대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충청남도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로 이동해 연구자들과 만나 지역특화작목 연구소의 연구기반 개선사항을 듣고 지역농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개발을 위해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