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우자조금, 설맞이 '직거래장터' 10억 매출 진기록

한우 직거래장터 역대 최고 매출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
작년 설 대비 매출액 약 68% 증가한 10억 원 경신
참여 브랜드 늘리고 적극적인 사전 홍보 통해 약 1만 명의 역대급 인파 몰려

한우산업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설립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가 1월 20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청계광장에서 진행한 한우 직거래장터가 역대 최대 판매액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설맞이 한우 직거래장터 매출액은 10억 689만 6천 원으로 지난 2014년 개최 이후 처음으로 10억 원을 경신했다. 작년 설 매출액인 6억 15만 8천 원에 비하면 약 68% 증가했으며, 이전 최고 매출액인 7억 2,162만 7천 원을 기록한 작년 추석에 비해서도 약 40%나 늘어났다.

 

이번 직거래장터에는 녹색한우(전남), 안동비프(경북), 토바우(충남), 하눌소(충남) 4개 브랜드가 참여해 등심·안심·채끝 등 구이용과 불고기·국거리 등을 최대 49% 할인된 전국 최저가로 판매했다. 참여 브랜드가 기존 3개에서 4개로 늘어 더 많은 소비자를 수용할 수 있고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는 평가다.

또한, 매년 입소문을 타고 첫날부터 엄청난 인파가 몰리는 것에 대비해 소비자들이 좀 더 빠르게 한우를 구입할 수 있도록 고객 출입 동선을 2개로 확보해 대기 시간을 절반가량 단축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한우자조금은 이번 행사를 위하여 기존 직거래장터 경품 응모자 및 카카오 플러스 친구 이모티콘 배포 이벤트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통해 축적된 소비자들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문자발송 등 적극적인 홍보를 진행했다.

아울러, 공중파의 아침 생방송 프로그램 및 보도채널을 통해서 한우 직거래장터 현장을 연결해 보다 생동감 있는 소식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했으며 TV 광고를 통한 자막 고지는 물론 SK B tv와 LG U+ TV 등 IPTV를 통해 서울 지역 소비자들에게 한우 직거래장터를 알려 많은 소비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매년 저렴한 가격과 최고의 품질에 대한 믿음으로 한우 직거래장터를 찾아주시는 소비자들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우리 한우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온오프라인 소비촉진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