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협,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 박차 

허식 부회장, 제1차범농협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 추진위원회 개최

농협은 1월 21일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허식 부회장을 비롯한 상호금융·경제지주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제1차 범농협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 추진 위원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는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한 2019년 농가소득 증대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2020년도 추진계획을 협의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농협은 지난해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마늘, 양파, 돼지고기, 쌀 가격지지를 통한 농가수취가 제고, 경영비 절감을 위한 4년 연속 자재가격 인하, 농업인 우대상품 개발을 통한 농외소득 증대, 농작물재해보험 확대 등 다양한 사업 활동을 전개하였다.

 

2020년에는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해 4대 핵심역량인 △ 농업소득 증대 △ 농외소득 향상 △ 농가소득 간접지원 △ 공적보조 확대를 중심으로 총 80개 과제를 발굴하여 2조 3천억원의 농가소득 기여액을  목표로 총력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속성장 가능한 농업·농촌 육성을 위해 △ 협치농정을 통한 지자체 협력사업 확대 △ 시군 활성화 및 신기술보급사업으로 농업소득 증대의 장기적 기반 구축 △ 농축산물 수취가 제고 △ 농가 경영비 절감 △ 공적보조 확대를 위한 농정활동을 전개 등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전사적인 노력을 펼칠 계획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허식 부회장은 “2020년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이야 말로 농협의 설립목적이자 존재가치이므로, 전 조직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농가소득 증대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