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김병욱 국회의원, 2020 경자년 새해맞이 신년사

"국회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씻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거듭나야 합니다"

[신/년/사...김병욱 국회의원]

존경하는 경기도민 여러분, 그리고 성남시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 성남 분당을 국회의원 김병욱입니다.  

2020년 '하얀 쥐의 해'인 경자년(庚子年)의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풍요와 희망, 기회의 상징인 '하얀 쥐의 해'를 맞아 모든 분들에게 풍요와 희망이 넘치는 한 해가 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지난 한 해 한결같은 성원과 격려 덕분에 지치지 않고, 쉼 없이 달릴 수 있었습니다. 한 해 동안 저를 지켜봐주시고 격려해주신 여러분 덕입니다.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20년은 20대 국회를 마무리하며, 21대 국회가 시작되는 해입니다.

지난 4년간 초선의원으로서 지역구와 국회를 오가며 정치를 통해 사회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습니다. 

의정활동 4년 동안 국회 본회의와 상임위외 한번도 빠지지 않고 출석하고, 모든 정책의 출발점에서 시작한 토론회가 4년 동안 100번을 넘겼습니다.  

 

2020년 새해에는 국회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씻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거듭나야 합니다. 국회가 ‘일하는 국회, 갈등 없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국회의원의 한사람으로서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추운 겨울 건강에 유의하시고, 더 좋은 꿈과 더 많은 희망이 가득한 한 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올 한 해도 열심히 뛰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김병욱 국회의원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